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9664 1112019101155539664 02 02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윤석열 검증' 조국, '접대 의혹' 보도에 "말씀드릴 게 없어"···나경원은 "물타기"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레21의 의혹 보도가 나온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은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는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9시쯤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윤 총장 의혹 보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느냐’는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조 장관이 고위직 공무원에 대한 인사 검증을 맡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윤 총장은 임명됐다.

이와 관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인사) 검증을 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무엇을 한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이 윤 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시 윤 총장을 검증한 조 장관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앞서 한겨레21은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지만 검찰이 이에 대한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겨레21은 이른바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에 취재를 통해 지난해 말부터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이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지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고 이 매체는 부연했다.

한겨레21은 그러면서 조사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진술 보고서 등 자료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에 넘겼지만 수사단은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 사실 확인에 대한 파악 노력도 하지 않고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마무리했다고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검 대변인실은 즉각 공식입장을 내고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대검 대변인실은 이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면서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