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8611 0022019101155538611 01 01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related

김어준 "윤석열 접대 없었고 윤중천 거짓말…靑도 같은 결론"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한겨레21 보도와 관련해 방송인 김어준씨는 11일 “취재 결과 접대는 없었고 윤씨가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중천 성 접대로 시끄러웠던 당시 언론에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저도 (해당 내용을) 접하긴 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는 “한겨레 보도대로 윤중천씨가 그런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한겨레는 그 (검찰 수사) 과정이 충분했는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씨는 이어 “결국 결론이 중요하다. 제가 당시 별도로 취재한 바로는 접대가 없었다”면서 “거론되는 도시(강원도 원주)를 평생 한 번인가, 물론 윤중천씨와는 무관하게 갔었던 것으로 취재했었다. 청와대도 인사검증 과정에서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친여 성향 방송인으로 ‘조국 정국’에서 검찰 개혁을 주장해왔다.

앞서 한겨레21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한겨레21은 “김학의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당시 검찰 수사단이 조사단에게 이런 내용의 자료를 받고도 사실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보도에 대해 대검 대변인실은 즉각 입장문을 통해 “완전히 허위 사실이다. 윤 총장이 윤씨와 전혀 본 적도 없고,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런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증한 뒤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