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8424 0512019101155538424 02 0208002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일본 향하는 하기비스의 영향…제주‧남해‧동해 강풍특보

글자크기

남해안‧동해안, 최고 7m 높은 파도…풍랑특보 확대

뉴스1

/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일본 열도로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비롯해 남해안과 동해안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파도가 일겠다.

기상청은 11일 "현재 우리나라는 북쪽에 위치한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영향을 주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남쪽 먼바다에서는 고온다습한 공기를 동반한 하기비스가 일본의 도쿄 부근을 향해 북상하고 있다"며 "태풍이 도쿄 부근에 상륙하는 13일까지 바람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고 있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에서 북상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점차 가까워져, 기압차가 커지면서 북동풍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후부터는 남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물결이 최고 5m까지 높아지겠다. 14일까지 풍랑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부터 14일까지 남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시속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4~7m의 높은 물결이 일겠다. 특히 높은 파도는 물결의 주기가 긴 너울의 형태로 해안에 접근, 급격하게 높아져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잇겠다.

또한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시속 35~50㎞로 점차 강해지겠고 12, 13일에는 시속 65㎞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되는 지역이 많겠다. 특히 강원 영동 남부와 경상 동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이 90~108㎞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높은 물결을 유의하기 바란다. 또한 강한 바람에 시설물이 파손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할 필요가 있겠다"고 당부했다.

오전 9시 도쿄 남남서쪽 약 920㎞ 부근 해상을 지난 하기비스는 중심기압 93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80km, 강풍반경 500㎞의 강도가 매우 강한 대형 태풍이다. 하기비스는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로 시속 20㎞ 내외의 속도로 점차 북상, 도쿄 부근을 관통한 뒤 14일 오전 9시 일본 삿포로 동북동쪽 약 1630㎞ 부근 해상에서 소멸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하기비스는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안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