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68167 0112019092455168167 02 0204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related

조국 자택 11시간 압수수색… 정경심·딸도 지켜봤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민경 , 김태은 기자] [the L]23일 오전9시부터 오후 7시55분까지 압수수색 진행…조국 퇴근길에 "장관 소임 다할 것"

머니투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사상 첫 압수수색이 11시간만에 종료됐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딸 조모씨가 자택 안에서 이를 지켜본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쯤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해 이날 저녁 7시 55분경까지 약 11시간 동안 진행했다.

이날 압수수색을 마친 검사와 수사관들은 박스 2개 분량의 압수물을 들고 조 장관 자택을 나섰다. 검찰 수사관들은 "조 장관 가족 휴대폰 확보했냐", "하드디스크 확보했냐", "포렌식 안에서 진행했냐", "누구 있었냐", "변호사 입회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날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자녀들의 입학 관련 문서 위조 의혹 등에 대한 증거수집 차원에서 조 장관의 자택과 조 장관의 자녀들이 입학을 추진했던 4개 대학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장관에 대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과 자녀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증거인멸 방조 등의 혐의를 입증할 자료를 찾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점심 시간이 지난 오후 2시30분 쯤에는 조 장관 집으로 중국 음식이 배달되기도 했다. 배달원은 9인분의 짜장면 등 음식을 배달했다며 자택 내부에 "중년 여성 한명과 젊은 여성 한명이 있다"고 전했다. 정 교수와 딸 조씨가 압수수색 과정을 지켜보며 자택에 머문 것으로 추정된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 실시 직전인 오전 8시45분쯤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로 출근하기 위해 자택을 나섰고, 검찰은 조 장관 출근 직후를 압수수색 시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가 허위로 발급되는 데 자신이 관여했다는 보도에 대해 "악의적"이라며 "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아왔고,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참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업무를 마치고 오후 6시 30분쯤 퇴근길에는 자택 압수수색을 의식한 듯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들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오늘의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저와 제 가족에게는 힘든 시간이지만, 그래도 마음을 다잡고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을 미리 보고받았느냐', '휴대전화를 제출했느냐', '서울대 인턴수료증 위조 의혹에 대해 어떤 입장인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한편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보수단체회원이 '사퇴가 정답'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와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조 장관 가족의 이웃인 아파트 주민들도 압수수색 현장에 몰려들어 "검찰 수사가 얼른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최민경 , 김태은 기자 eyes0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