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58159 0532019092355158159 01 0104001 6.0.13-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檢, 조국 압수수색 반응…與 "무리수" vs 野 "파면해야"

글자크기

與 "檢, 특수부 인력으로 한달 수사했음에도 혐의점 못 찾아…과거 잘못 반복"

한국·바른미래 "조국 즉각 파면해야"…대안정치 "결자해지 할 시점"

정의·평화는 "검찰 수사 결과 지켜보겠다"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여야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수사가 지지부진하자 검찰이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한 반면 야당들은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노컷뉴스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 현관에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 수색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조 장관 범죄의 혐의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빌미로 자신들을 관리·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펼쳤다"며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수사팀보다 더 많은 특수부 검찰인력을 투입하여 한 달 내내 수사했음에도 조 장관에 대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검찰이 또 다시 무리한 압수수색을 강행한 것"이라

홍 수석대변인은 "무리한 압수수색을 단행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관련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원칙대로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며 "무리한 별건수사와 수사정보 유출 등이 과거의 잘못된 행태를 반복하고 있는 것 아닌지 스스로 되돌아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현재까지 검찰 수사나 일부 언론에 유출된 것을 보면 정경심 교수의 유죄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빈약하다고 보고 있다"며 "청문회 내용이 검찰발로 재탕, 삼탕되고 있는 것으로 저희는 보고 있다"고 말해 수사의 부실성을 거듭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는 조 장관에 대한 즉각적인 파면을 요구했다.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기상 늦었다는 우려는 있으나 자택 내의 추가적인 증거인멸과 은닉 시도를 중단시킨 점은 다행"이라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공직자윤리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학원 비리, 입시부정, 위증 등 수 없는 조국 일가의 범죄 의혹의 실체가 드러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압수수색한 자료들을 근거로 게이트의 몸통이 바로 조국이라는 점을 검찰이 명명백백 밝혀내길 바란다"고 검찰에 요구한 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자택까지 압수수색 당한 법무부 장관을 뒀다는 오명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씌우지 말고 당장 조국 파면 결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번 검찰의 조치는 조국 일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주변 가족을 넘어 본격적으로 조 장관을 겨누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압수수색 당하는 현 법무부 장관이라니 대한민국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조 장관을 향해 "사실상 피의자로 전락한 조 장관은 자리에서 물러나, 검찰 수사에 임하라"고 촉구한 후 문 대통령에게도 "나라를 구렁텅이로 끌고 갈 생각이 아니라면 조국을 즉각 파면하라"고 말했다.

대안정치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현직 법무부장관의 자택을 검찰이 압수수색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 결국 벌어졌다"며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었다는 것은 검찰의 일방적 주장이 아니라 혐의성이 짙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이번 압색의 의미를 부여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을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직접 수사하는 극단적 대립 상황을 보며 국민은 할 말이 없다"며 "이제 결자해지를 생각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해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한편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을 아꼈으며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검찰이 국민적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