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6001 0562019092355146001 01 0108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42407116 related

"핵문제 종속? 참을 수 없는 모독·강도의 횡포" 北매체, 美 남북문제 간섭 맹비난

글자크기

北, 북미협상 임박 속 대남 비난 재개 / 北, '국제공조' 대신 '민족공조'에 나서라 / "외세의 눈치를 보며 외세의 지령하에 움직여"

세계일보

조선중앙TV가 지난달 1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새 무기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하면서 공개한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의 선전매체들은 미국이 남·북문제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남측을 향해서는 ’국제공조’ 대신 ‘민족공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맨 아래 사진 가운데)이 24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 오른쪽)과 갖는 정상회담을 겨냥한 발언으로 분석된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23일 ’북남관계를 핵문제에 종속?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메아리는 이 글에서 ”최근 미국이 북남관계 진전이 ‘북핵문제’ 진전과 분리될 수 없다고 또다시 을러메면서 남조선 당국을 강박하고 있다”며 ”강도의 횡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지난 7일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기조로 한 문재인 정부의 평화경제론에 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질문에 ”문 대통령이 밝혔듯이, 남북관계의 진전은 북한 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이뤄질 수 없다”고 답한 데 대한 반발로 보인다.

메아리는 또 ”북남관계 개선의 기미가 보일 때마다 ’속도 조절’을 운운하며 북남관계를 조·미관계에 종속시켜야 한다고 떠들어대던 미국이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현 상황에서까지 다시금 못 박고 나선 것은 그 어떤 경우에도 저들의 ’승인’이 없이는 북남관계가 한 발자국도 전진할 수 없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그러면서 “우리 민족 내부문제에 대한 미국의 간섭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에 대한 난폭한 침해로 이어지고 있다”며 ”미국은 저들의 지위와 역할에 대해 착각하지 말고 더이상 우리 민족의 공분을 사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민족공조만이 유일한 출로’라는 글을 발표하고 대(對)일본 외교와 공공외교 예산 증액 등 외교부의 내년도 예산안을 거론하면서 남측이 대북정책의 국제적 공조를 명목으로 남북 간 불신을 조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당국은 겨레와 국제사회 앞에 확약한 북남관계 문제들에 대해 의무를 이행할 생각은 하지 않고 외세의 눈치를 보며 외세의 지령 하에 움직이고 있다”며 사대적 근성과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공조의 길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北, 북미협상 임박 속 대남 비난 재개

이처럼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매체들이 연일 대남 비난에 나서고 있다.

지난 22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정세악화의 책임을 오도하는 궤변’이라는 정세론 해설에서 ”남조선 당국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악화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질책했다.

세계일보

신문은 이달 초 ’서울안보대화’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대화의 궤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취지의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과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정경두 국방 장관의 언급 등을 소개하면서 “남조선 당국자들의 뻔뻔스러운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언론들이 보도한 데 의하면 남조선 군부는 서해 열점수역(북방한계선 지칭)에서 무장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미군 함정과 항공기를 투입하기로 이미 미국과 합의했다”며 ”서해 열점수역을 평화수역으로 만들기로 확약한 북남선언들을 난폭하게 짓밟고 외세와 작당하여 위험천만한 전쟁도박을 벌려놓는 진몰골”이라고 거칠게 힐난했다.

다른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맞물려 유엔사의 역할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전시작전통제권을 넘겨받는다고 해도 남조선의 미국 연합군에 대한 실제적인 지휘권은 유엔군 사령관을 겸하고 있는 남조선 강점 미군 사령관이 쥐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