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2576 0022019092355142576 02 0208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태풍 '타파' 오후에 소멸…내일 아침 북쪽 찬 바람 분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제17호 태풍 '타파'가 동해로 빠져 나간 상황을 보여주는 천리안 2A 위성 사진. [자료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영남 지역 등에 큰 피해를 내고 동해로 빠져나간 가운데 23일 오후부터는 찬 공기가 남하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24일 아침은 다소 쌀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3일 태풍 '타파'의 직접적인 영향권에서 벗어남에 따라 동해 먼바다를 제외하고 태풍 특보는 모두 해제됐다"며 "한반도 부근으로 가파른 기압 경도가 유지되면서 남해 상과 동해 상을 중심으로 순간 풍속 시속 70~110㎞(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23일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중부지방과 호남은 오후부터 맑아지겠다"고 예보했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비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영남은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24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다.

25일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맑다가 낮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3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24일은 아침 기온이 23일보다 2~5도 낮아 다소 쌀쌀하겠다"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 동안 햇볕에 의한 지표면 가열로 낮 기온이 올라,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제17호 태풍 '타파'의 진로. [자료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태풍 '타파'는 23일 오전 3시 현재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으로 독도 남쪽 약 1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1㎞로 북동진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시속 97㎞(초속 27m)다.

태풍은 23일 오후 3시쯤 독도 동북동쪽 약 670㎞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중앙일보

22일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리 도로 옆 야산에 있던 나무가 쓰러져 차량통헹에 불편을 주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2일 태풍 타파로 인해 간판 등 시설물이 떨어져 있는 것을 울산소방 119구조대가 출동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21일부터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렸다. 21일부터 23일 오전 4시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제주도 한라산 어리목 782.5㎜, 제주 282.2㎜, 서귀포 136.7㎜, 울산 매곡 345㎜, 경남 거제 302.5㎜, 경북 포항 220.9㎜, 전남 광양 백운산 238.5㎜, 전북 정읍 174.5㎜, 강원 삼척 도계 207.5㎜, 태백 143.3㎜ 등이다.

또, 전남 여수에서는 22일 일순간최대풍속이 초속 42.2m(시속 152㎞)를 기록하기도 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