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398 0102019092255129398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동영상] 잔지바르 바닷물 속에서 결혼 프러포즈하던 남자 익사

글자크기
서울신문

남자친구 스티븐 웨버가 바닷속 객실 안에 있던 케네샤 앙트완에게 결혼 반지를 보여주며 프러포즈를 하고 있다. 그는 그 뒤 헤엄을 치며 시야에서 사라졌는데 끝내 익사하고 말았다.케네샤 앙트완 제공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백인 남성이 흑인 여자친구에게 바닷물 속 프러포즈를 하다 익사하고 말았다.

비운의 주인공은 루이지애나 배턴루지 출신의 스티븐 웨버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펨바 섬에 있는 만타 리조트의 바닷물에 잠긴 객실 밖에서 고글과 오리발을 낀 채 잠수해 객실 안의 여친 케네샤 앙트완에게 결혼 반지를 보여주고 결혼해달라고 요청하는 손글씨 편지를 유리창에 대 보여준 뒤 숨지고 말았다. 앙트완은 객실에서 이 모든 과정을 동영상에 담고 있었다.

앙트완은 페이스북을 통해 남자친구의 죽음을 확인하며 그가 “그 깊은 곳에서 떠오르지 못했다”고 적었다. 만타 리조트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와에 19일 저녁 “수중 객실 밖에서 혼자 프리다이빙을 즐기다 비극적으로 익사했다”고 밝혔다. 잔지바르 경찰은 사고 원인 수사에 들어갔다.

두 사람은 해안으로부터 대략 250m쯤 떨어진 바닷속 객실에 나흘 숙박을 예약하고 묵었다. 하루 1700달러(약 202만원)였다. 두 사람은 버킷 리스트에 있던 이 호화 리조트 숙박을 “일생에 한번 뿐인” 일로 기억하고 싶어했다. 이 객실은 10m 수심 아래에 잠겨 있다. 웨버는 사흘째 묵던 날에 바닷물 속 결혼 프러포즈 이벤트를 벌였다. 그가 유리창에 댄 손글씨 편지에는 “당신을 사랑하는 모든 것에 대해 얘기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숨을 참을 수 없다. 하지만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하고 매일 더 사랑한다!”라고 적혀 있었다.
서울신문

행복하기만 했던 두 사람.케네샤 앙트완 제공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스티븐 웨버가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만타 리조트의 수중 객실이 포함된 호화 객실. 하루 숙박비가 1700달러(약 202만원)일 정도로 비쌌는데 두 사람은 일생에 한 번뿐인 여행을 위해 나흘을 묵을 예정이었다.만타 리조트 제공BB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코팅된 편지지를 뒤집어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쓴 글씨를 보여준 다음 반바지에서 결혼 반지를 꺼내 보여준 뒤 헤엄을 쳐 시야에서 사라졌다. 리조트 최고경영자인 매튜 사우스는 직원들이 “물에서 문제가 발생한 뒤” 대응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앙트완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웨버가 “내 대답을 결코 들을 수 없었지만” 자신의 답은 “수백만 번이라도 예스였다”고 털어놓은 뒤 “우리는 결코 포옹하지도, 남은 삶을 함께 시작하겠다는 것을 축하하지도 못했다. 우리 생애 최고의 날은 최악의 날이 되고 상상할 수 있는 한 가장 잔인하게 운명이 뒤틀리고 말았다”고 밝혔다.

동영상을 붙일까 말까, 너무 잔인한 것 아닌가 고민했는데 무모한 프로퍼즈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운다는 측면에서 싣기로 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