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209 0722019092155128209 02 0201001 6.0.15-RELEASE 72 JTBC 0 related

복지부 "액상 전자담배 사용 자제…호흡곤란 땐 즉시 병원으로"

글자크기


[앵커]

우리 정부도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중증 폐 질환에 걸린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병원을 찾는 사람과 진료 기록을 조사해 혹시 숨은 환자가 있는지 파악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서 팔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입니다.

휴대하기 편하고 냄새도 적어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판매가 늘고 있습니다.

시장 점유율도 출시 직후인 지난 5월 0.8%에서 6월에는 1.3%로 빠르게 올랐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서 논란이 커지자 우리 정부도 사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정확한 원인이 나올 때까지는 가급적 쓰지 말라는 당부입니다.

보건복지부는 또 호흡곤란이나 기침 증세가 있으면 곧바로 병원을 찾으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쓰다 중증 폐 질환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긴급히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

우선 병원이나 응급실을 찾은 중증 폐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액상형 전자담배를 썼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또 소비자보호원에 보고된 각종 부작용 사례도 확인해 연관이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서도 비슷한 환자가 나올 경우 판매 금지 같은 강력한 대책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박영우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