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7107 0022019092155127107 02 02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류여해 "나경원·조국 자녀 모두 특검? 박원순 빼먹지 말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류여해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대표, 그리고 제 자녀들까지 모두 특검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빼먹지 말라”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원내대표와 문재인 대통령, 조 장관, 황 대표의 자녀뿐 아니라 박원순 시장의 아들도 해야 한다. 빼먹지 말라”고 적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아버지 찬스 없이 살고 있다’고 반박했는데, 제1야당을 우습게 아나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 시장을 빼먹지 말라”고 거듭 강조하며 “국회의원은 전원 다 해야 될 거다. 총선 대비 ‘정치 클린존’ 운동을 하자”고 제안했다. 또 “나 원내대표가 삭발하고 이야기해야 진정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조국 파면 촉구 집회’에서 “여당이 저보고 뜬금없이 원정출산을 했다고 한다”면서 “조국에게는 은폐라는 단어도 아깝다. 문 대통령과 조 장관, 황 대표의 자녀와 제 자녀까지 다 특검하자”라고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 지지자 등 한국당 추산 5만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사퇴 조국 구속’, ‘헌정 농단 文(문) 정권 심판’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검정 셔츠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황 대표는 “우리나라는 그동안 세계에서 손꼽히는 선진국이었는데, 이 정권이 들어서서 불과 2년 만에 나라를 망조 들게 했다”며 “이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