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07650 0092019092055107650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손학규, 유승민 겨냥 "품격 있어야"…지상욱과 설전도(종합)

글자크기

하태경 최고위원 중징계에 당권파vs비당권파 갈등 폭발

'추한 정치' 비판한 유승민에 손학규 "지도자 품격 있어야"

지상욱, 대표 면전서 공개 비판…"이 당은 대표 사당 아냐"

손학규, 징계 철회 거부..."완전히 잘못된 허위 주장에 경고"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9.19.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문광호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자신을 향해 '추한 정치'라고 비판한 자당의 유승민 의원을 겨냥, "정치인의 발언에 품격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쏘아붙였다.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문제를 계기로 폭발한 바른미래당 내 계파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모습이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뒤 기자들과 만나 유 의원에 대해 "정치인의 발언에 품격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최소한의 존중을 갖고 이야기를 해야한다. 지도자의 발언은 적을 상대로 해서도 품격 있어야 하는 법이다"라고 말했다.

전날 유 의원이 하 최고위원에 대한 6개월 직무정지 징계를 두고 "손학규 대표가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 지 몰랐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손 대표는 또 "당 윤리위는 엄격한 독립기구로 당이 관여할 수 없다. 당 대표가 윤리위 제청을 취소할 수 없다"며 비당권파의 징계 철회 요구도 거부했다.

이날 비당권파인 바른정당 출신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고위원회의에 모습을 드러내 징계 철회를 요구하며 손 대표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손 대표의 제지에도 지 의원은 손 대표를 향해 "하 최고위원이 한 말이 물의 빚었다고 인정하지만 네번이나 공개적 사과를 했다"며 "여기에 대해 당시도 아니고 몇 달 지난 다음에 (윤리위원회가 열렸고) 윤리위는 최고위원 5명이 위원장 불신임을 요구한 뒤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위원장 불신임이라 윤리위를 열 수 없다. 절차, 내용에 문제가 있고 더 중한 사람들을 놔두고 대표님은 (앞서) 혁신위 의결 사항에 대해 최고위 의결을 거부했다. 그야말로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경중을 따지면 손 대표가 말도 뒤집고 당헌당규를 위반한 사항이 민주주의를 위배한 것이 더 크다"고 비판했다.

지 의원은 "왜 조국, 문재인에 분노하겠나. 사안 하나하나 중요하지만 본인이 혼자 정직하고 고결한 척 한 사람이 추한 모습을 보여 언어도단, 이중적인 것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며 "조국 임명 철회를 말하는 게 아니라 하 최고위원 징계 철회를 부탁드린다. 그래야 앞뒤가 맞는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비당권파인 지상욱 의원이 참석해 손학규 대표에게 당의 민주적인 운영을 요구하고 있다. 2019.09.19.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손 대표는 "한 가지만 듣고 가라. 윤리위 결정을 당 대표가 철회할 수 없다"며 지 의원을 불러세웠으나 지 의원은 막아서는 당원들을 뿌리치고 회의장을 떠났다.

손 대표는 지 의원이 떠난 뒤 공개 발언을 통해 "일부 최고위원이 윤리위원장 불신임안 제출 후 이뤄진 윤리위 결정은 원천 무효라고 하는데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18일 제출된 불신임 요구안과 19일 긴급상정 요구서에 모두 하 최고위원이 날인했다. 징계 절차 개시된 상황에서 징계 대상자가 주최 대상자를 불신임한다는 것이다. 자기 재판관을 자기가 고를 수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 진리"라며 "불신임요구서 효력 발생 또한 부당한 주장이다. 당무위 구성 전까지 권한은 최고위에 위임돼 있다. 당 대표로 최고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고자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독립기관의 윤리위 결정을 두고 손학규가 의도를 가지고 배후를 조종한 것처럼 주장하는 분에 경고한다"며 "그런 허위 주장은 개인 모독을 넘어 당에 애정을 갖고 독립기관으로 지위, 존엄성을 지키려 노력한 위원장과 위원을 모독하는 행위임을 자각하고 모독 행위 중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jabiu@newsis.com,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