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6647 0562019091755036647 01 0101001 6.0.13-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文대통령 하야·조국은 감옥으로”… 김문수, 울먹이며 삭발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이어 같은 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의미의 삭발을 했다.

김 전 지사는 17일 오전 11시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과 한국당 박대출·윤종필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삭발식을 열었다.

삭발에 앞서 김 전 지사는 “제가 나라를 위해 산 사람인데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너무 무력하고 힘들어서 오늘 99일째 단식 문재인 하야 투쟁에 동참했다”며 “머리를 깎을 수밖에 없는 마음이 비통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제 (황 대표와) 같이 깎으려고 했는데 당 사정으로 못 깎고 오늘 깎는다”고 설명했다. 김 전 지사는 “지금 나라도 망가졌고 언론도 망가졌다”면서도 “검찰은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더 강력한 투쟁으로 문 대통령을 끌어내고 조국을 감옥으로 보내는 데 힘차게 나서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지사는 삭발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 입당 후 너무 안락한 생활을 해와 웰빙 체질이 되고 있어 반성한다”며 “이 나라를 이대로 내버려둘 수 없다는 생각으로 대한민국과 우리 아이들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머리밖에 깎을 수 없는 미약함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도 전했다.

이날 삭발식에서도 황 대표 삭발식 때와 마찬가지로 애국가가 흘렀다. 일부 지지자들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오후에는 한국당 강효상 의원도 동대구역 앞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 촉구 삭발식’을 가질 예정이다.

조 장관 반대 투쟁의 일환으로 시작된 야권 의원들의 삭발은 지난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을 시작으로 11일 한국당 박인숙 의원·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까지 이어졌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