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0285 0522019091755020285 01 0103001 6.0.14-RELEASE 52 뉴스핌 0 related

바른미래당 노선 분열…조국 국면에 결별 빨라지나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바른미래당 내 노선 분열이 점점 명확해지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이 두 갈래로 나뉘어 퇴진 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탓이다.

손학규 대표를 주축으로 하는 당권파는 독자적으로 광화문 촛불 집회를 열고 있는 반면,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주축으로 하는 비당권파는 한국당과의 공조를 염두에 두고 있다.

조 장관 임명의 여파가 정치 지형에도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당대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19.09.10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따로 보낸 바른미래당…"한국당과 연계 없다"vs "협력 안할 이유 없다"

"바른미래당은 다른정당과 연계하지 않겠다."

지난 16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한 발언이다. 손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한국당과의 어떤 연계도 없다는 뜻이기도 했다.

조 장관 임명 후 황교안 대표가 '반(反)조국연대'를 공개적으로 제안하고 곧바로 손 대표를 찾아갔지만, 손 대표는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며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게다가 최근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최근 한국당과 공조해 조국 장관 퇴진운동을 벌이는데 대해 선을 분명하게 그은 발언이기도 했다.

반면 유승민 전 대표는 이례적으로 지난 10일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황 대표의 연대 제안에 대해 "딱히 협력을 안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결국 두 수장의 상반된 의견으로 인해 바른미래당은 조국 퇴진운동에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각개전투를 선택했다.

손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 의원들은 매주 서울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고, 아직 한목소리를 내지는 않고 있는 비당권파 의원들은 각 지역구에서 한국당과 공조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바른정당계 출신이자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한국당 부산시당과 손잡고 매주 금요일 부산 서면에서 촛불 장외집회를 함께하기로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어디로 가야 하는가? - 야권 정계개편을 중심으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2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조되는 당내 갈등…"손학규 즉각 퇴진"vs "답할 가치 없다"

조국 장관 국면에 더해 추석이 지나면서 바른미래당 내 갈등은 점점 선명해지고 있다. 추석이 지나자 바른미래당 내에서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의 손학규 대표는 패권, 패거리에 의존한 문재인과 다를 바 없다"며 "약속의 시간이 다 됐으니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손 대표는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약속했다. 추석까지 바른미래당이 제3지대로서 어떤 역할을 할지 구체화 할 것이며, 그때까지 결과물이 나오지 않는다면 그만두겠다는 약속이었다.

하지만 추석 직전까지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5%선에 머물고 있으며 제3지대 정당으로서의 역할도 명확하게 나온 것은 없다.

이에 바른정당계인 정병국 의원을 비롯해 안철수계인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국민과 당원들 눈에는 자리를 지키고 탐하는 꼰대로밖에 안보일 것"이라며 "꼰대노릇 그만하고 대국민 약속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당 안팎에서 사퇴 요구가 거세지지만 손 대표는 16일 사퇴 이야기에 "그 얘기는 더이상 할 것도 없다"며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손 대표 측근은 "손 대표 입장에서는 당 내에 일부 세력이 한국당과 합당을 추진하려는 상황에서 본인이 물러나면 제3정당으로서 바른미래당이 무너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이 때문에 약속을 번복하고라도 대표직을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9.10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면 나선 유승민…정치 지형 변화 가속화되나

총선이 7개월 앞으로 다가온데다, 바른미래당 내 노선 갈등이 선명해지면서 정치 지형의 변화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9월 중에는 안철수 전 대표의 귀국도 예상돼 안 전 대표 귀국 후 정치 지형의 변화를 주목해 봐야 한다.

일각에서는 조국 국면을 계기로 바른미래당 내 일부 의원들이 한국당과 손을 잡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보수 정치권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에 그대로 있다가는 내년 총선에서 가능성이 없다"며 "바른미래당 내 일부 의원들도 한국당과 손잡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건은 유 전 대표와 안 전 대표의 결단이다. 아직 한국당과 껄끄러운 관계에 있는 유 전 대표가 큰 명분 없이 한국당과 전격적으로 손을 잡기란 쉽지 않다.

안 전 대표 역시 귀국 후 정치권으로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지만 안 전 대표가 한국당과 손을 잡을지는 미지수다.

손학규 대표 측에서는 손 대표와 안·유 전 대표가 힘을 합쳐 정치권 새판짜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워낙 합당 이후 다른 노선을 보여왔기에 현실 가능성은 높지 않다.

앞선 정치권 관계자는 "안 전 대표가 귀국하면 본격적으로 움직임이 있지 않겠냐"며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시간이 많지 안다. 10월까지는 정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jhlee@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