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4320 0092019091655014320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감행…"조국에게 마지막 통첩"

글자크기

"조국,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서 검찰 수사 받아야"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 국민에 투쟁 지지 호소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09.16.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준호 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삭발을 감행하면서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가진 삭발식에서 "저는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며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서 사법 농단을 서슴치 않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마시라"며 "그리고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외쳤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국민들에게도 대정부 투쟁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황 대표는 "저 황교안,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면서 "이 싸움에서 이겨내고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해 주셔야 한다. 제가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09.16.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한국당에서 삭발한 건 박인숙 의원에 이어 황 대표가 두 번째다. 한국 정당사에서 제1야당의 대표가 삭발한 건 황 대표가 처음이다.

앞서 박인숙 한국당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가진 바 있다.

한국당 소속은 아니지만 보수 성향의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지난 10일 조국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럴 수 없다"면서 장관 임명 철회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눈물 속 삭발식을 가졌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