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70258 0672019091254970258 04 0402001 6.0.12-HOTFIX 67 아시아투데이 35548207

영국, 노딜 브렉시트 기밀문건 공개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정아름 기자 = 영국 내각이 노딜 브렉시트 기밀문건을 공개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내각은 노딜 브렉시트 대비 계획을 담은 기밀문서 노랑텃멧새 작전 계획을 의회에 제출했다. 지난 9일 의회에서 문서 공개 요구안이 가결되면서 계획이 나왔다.

영국 정부는 노딜 브렉시트가 벌어지면 대형 화물트럭이 영불해협을 건너 영국 켄트에 도달하는 시간이 1.5∼2.5일 지연될 수 있다고 내대봤다. 이에 따라 브렉시트 후 ‘몇 달 간’ 물동량이 현재의 40% 수준으로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따라 신선식품 공급 부족으로 사재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필수 의약품도 비슷한 공급 부족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

EU의 관세로 영국 유화 제품이 가격 경쟁력을 상실하게 되면 단기간에 2000개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영국 정부는 추산했다.

필수품 공급 부족, 인플레이션, 실직 등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지면 영국 전역이 혼란에 빠져들 수 있다고 예상했다.

노랑텃멧세 문건은 앞서 지난달 영국 언론에 알려졌다.

지난달 더타임스가 입수·보도한 버전은 ‘기본 시나리오’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내각이 이날 정식 공개한 버전은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규정했다.

존슨 내각은 이미 노출된 노랑텃멧새 작전 문건은 공개하면서도, 의회 중지 결정과 관련한 총리 보고 내용 일체를 제출하라는 의회 요구는 거부했다.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예정일을 앞두고 5주에 이르는 정회 결정을 내리자 야권은 의회의 브렉시트 논의를 방해하려는 전략이라고 반발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