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3415 0022019091254963415 01 0101001 6.0.12-HOTFIX 2 중앙일보 54455239 related

한국당 “조국 게이트 즉시 특검” 인천·수원·성남 릴레이 집회

글자크기

황교안 “위선자 조국 끌어내려야”

나경원 “문재인 정권 공포정치”

야권 연대해 국정조사 추진

중앙일보

황교안 한국당 대표(오른쪽)가 11일 수원역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황 대표는 인천·성남에서도 규탄대회를 이어 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위선 그 자체 아닌가”라며 “어떻게 (법무부 장관으로) 인정할 수 있겠나.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역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에서 “(조 장관은) 잘난 척, 바른 척, 정의로운 척, 공정한 척을 얼마나 많이 했나. 공정과 정의가 자기의 가치라 했는데 자녀 키운 것을 봐라. 온갖 편법, 불법을 다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왜 조 장관을 임명했나. 국민을 무시하기 때문”이라며 “국민 뜻을 저버리고 있다. 국민을 이기는 정부는 없다”고 했다.

한국당은 전날 서울에 이어 추석 연휴를 앞둔 이날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 수원역, 성남 야탑역 등 수도권에서 릴레이 집회를 가졌다.

앞서 황 대표는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조국은 범법자다. 조국 부인이 기소됐다. 범죄했다는 것 아닌가. 조카는 외국에 도피해 있다. 가족 사기단 아닌가”라고 했다.

중앙일보

나경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국회가 ‘조국 게이트’에 대해 더 이상 한가할 때가 아니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바로 해야 한다. 하지 않으면 국회의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특히 10일 조 장관 임명 후 첫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데 대해 “청문회 내내 조국을 아프게 했던 혐의와 논란의 기관에서 첫 국무회의를 연 문재인 대통령, 정말 제정신이라 볼 수 있을까”라며 “청와대와 여당이 증거 인멸, 수사 방해, 검찰 죽이기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KIST는 조 장관 딸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논란이 인 기관이다.

한국당은 이날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대검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크게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부터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나. 문재인 정권이 공포정치의 칼을 빼들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야권 연대로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법안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해임건의안 표결 정족수 확보에는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의 협력이 필수적인데, 이들이 반대 의사를 보여 난항이 예상된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