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61831 0012019091154961831 04 0401001 6.0.12-HOTFIX 1 경향신문 0

아베, "한국 측 대응 요구 방침, 새 체제서도 조금도 안 바뀐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개각을 단행한 뒤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는 방침은 새로운 체제에서도 조금도 바뀌지 않는다”고 했다. 이날 개각으로 새로운 외교·경제 진용이 갖춰졌지만 한국 측이 강제징용 소송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개각을 계기로 총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으로부터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일방적인 위반 행위 등 국가 간 신뢰를 훼손하는 행위가 유감스럽게도 잇따르고 있다”면서 “정부로선 국제법에 기반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방침은 일관한 것으로, 새로운 체제 아래에서도 조금도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처럼 한국이 우선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켜줬으면 한다”고 했다.

아베 총리의 이날 발언은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며 한국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반복한 것이다. 한국 측이 먼저 양보를 하지 않는 한 일본 측 대응은 없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한국을 방문해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고 돌아온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에게도 “‘징용’을 둘러싼 문제의 해결이 최우선이다. 이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므로 (한국이) 제대로 지켜야 한다. 그 한 마디가 전부”라고 말하기도 했다.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