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843266 0722019090554843266 02 0201001 6.0.21-HOTFIX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67686720000 1567702932000 related

[밀착카메라] 그물마다 해파리만 줄줄이…어민들 시름

글자크기


[앵커]

요즘 전국 연안에는 해파리 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여름 무더위의 여파로 해마다 이맘때면 해파리가 급격히 많아지는데 올해 유독 심합니다. 밀착카메라가 직접 보고 온 어민들의 그물에는 물고기는 거의 없고 커다란 해파리만 가득했습니다.

정원석 기자입니다.

[기자]

제가 나와 있는 곳은 부산 기장군의 길천 부두입니다.

지금 시간이 새벽 1시인데요.

제 뒤로 보이는 배가 아귀를 잡는 배입니다.

이런 배가 이 부두에만 50척 정도가 있는데 사실상 지금 대부분 조업을 포기하고 있는 상태라고 하는데요.

바닷속에 거대한 해파리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도대체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저도 이 배를 타고 함께 바다로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둠을 헤치고 40여분을 나아갑니다.

해저 90m 깊이에 던져놓는 800m 길이의 그물망.

4시간 후 동 틀 무렵인 오전 5시 40분부터 그물을 올리기 시작합니다.

아귀 같은 물고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1시간 여 동안 아귀는 불과 세 마리 정도.

물고기는 보이지 않고 해파리와 다시마만 올라오고 있습니다.

워낙 해파리가 많다보니까 선체 곳곳에 해파리 잔해들이 튀어 있는데요.

저도 해파리 잔해가 자꾸 몸에 튀는 바람에 지금 얼굴이나 목 등이 상당히 따가운 상황입니다.

해파리가 이렇게 죽었다고 하더라도 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절대 맨몸에 닿게 해서는 안 된다고 합니다.

[김영곤/선장 : 이 해파리가 튀면, 저렇게 튀면 몸에 닿으면 사람이 병원에 가서 주사를 맞고 치료를 받아야 해요. 이게 엄청나게 따가워요.]

거대한 해파리들이 물 위로 끌려올라옵니다.

크기가 1m 넘는 큰 해파리들은 대부분 그물을 끌어 올리는 과정에 산산조각이 나고는 합니다.

하지만 비교적 크기가 작은 경우에는 이렇게 모습이 온전하게 보존이 된 경우들도 있는데요.

크기를 재보면 대략 40cm 정도 되고요.

그 다음 겉의 피부가 상당히 단단합니다.

[김영곤/선장 : 해파리가 저렇게 터지면 그물이 쫙쫙 찢어져 버려요. 그래서 조업이 안되는 겁니다. 600만원어치 이상 그물을 투망하면 한 일주일 정도 쓰고 나면 그물을 못 써요.]

그물도 망가지지만, 어민들은 물고기 자체가 줄어든 이유도 해파리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합니다.

[선원 : 아귀 뿐만 아니고 해파리 때문에 어획량이 저기 된다고(안 잡힌다고.) 해파리는 독성이 있으니까, 이거 고기 같은 거 먹어서 빨아먹잖아.]

보통 때면 1시간 정도면 그물을 끌어올리는 양망작업이 끝나지만 해파리와 다시마 때문에 3시간이나 걸렸습니다.

돌아가는 길에 만난 다른 고깃배.

마찬가지로 해파리들만 끌려올라오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다른 배 : 여기도 엉망진창입니다. 고기가 어디 있습니까. 한 마리가 안 보여. (고기 못 잡았어요?) 한 마리가 뭐야 지금, 오늘도 못 잡는데 사람 성질 돋웁니까.]

지금 시간이 오전 아홉 시 반.

밤샘 작업을 마치고 부두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수확량은 이전 것과 합쳐가지고 두 박스밖에 되지 않습니다.

일은 힘들고 위험한데다 이렇게 수확량은 많지 않다보니 어민들 입장에서는 조업을 피할 만도 한 것 같습니다.

[김기현/생선 유통업 : 평소에는 한 500~60kg, 많이 잡을 땐 1톤까지 잡으시는데 지금은 보시다시피 한 30kg, 20~30kg밖에 못 잡지요.]

얼마 전에는 해운대 해수욕장에도 노무라입깃해파리 출몰해 피서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개체 수가 더 늘어 해파리 주의보까지 내려진 상황이지만 서식 환경과 퇴치법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렇다 보니 매년 해파리가 대거 출몰할 때 마다 어민들은 강제 휴업을 할 수밖에 없다며 씁쓸해 하고 있습니다.

(인턴기자 : 김승희)

정원석 기자 , 박대권, 김정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