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761383 0232019090254761383 04 0405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35548207

"노 딜 브렉시트 발생하면 英 주택가격 최대 20% 급락"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합의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EU탈퇴)가 발생하면 영국 주택가격이 급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회계법인 KPMG가 브렉시트 이후 영국 전역의 주택가격 변화를 추정한 결과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내년 영국의 주택 가격은 평균 5.4∼7.5%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만약 시장이 격렬한 반응을 보일 경우 10∼20% 급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KPMG는 밝혔다. 앞서 영국 중앙은행(BOE)은 하드 브렉시트 충격으로 영국 주택 가격이 3년간 최대 35% 하락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가계 수입이 줄어들고, 물가 상승으로 인해 구매력이 줄어들 수 있다. 이로 인해 목돈이 드는 주택 구매를 미루게 되면서 거래가 줄고 주택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영국의 주택 가격 상승세는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실시된 2016년 이후 전반적으로 둔화됐다.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북아일랜드와 런던의 주택 평균 가격이 각각 7.5%와 7% 떨어지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지역이 EU와의 교역에 있어 가장 깊게 관련돼 있기 때문이다. 반면 웨일스와 이스트 미들랜즈 지역의 주택 가격은 가장 낮은 5.4% 하락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KPMG는 만약 영국이 합의 하에 10월31일 브렉시트를 단행하면 영국 주택 가격이 내년 1.3%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야엘 델핀 KPMG 영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브렉시트 문제가 비교적 원활하게 해결되더라도 글로벌 경제부진이 영국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는 주택가격 상승 폭을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