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604886 0362019082654604886 02 0201001 6.0.12-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국제적 망신” 유네스코 광릉숲 옆 소각장 ‘커지는 반발’

글자크기
한국일보

의정부 자일동 소각장설치반대 공동행동은 26일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연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건강권을 위협하는 자일동 소각장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공동행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릉숲을 망가뜨리는 소각장 건립을 멈춰라.”

유네스코 세계생물권 보전지역인 광릉숲 옆에 대규모 쓰레기 소각장 건립이 추진되는 것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는 기존 소각장의 노후화를 이유로 광릉숲에서 4~5㎞ 떨어진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에 쓰레기 소각장(자원회수시시설 1만4,887㎡) 건립을 추진 중이다. 민자 투자 방식(BTO)으로, 하루 220톤의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자일동 소각장설치반대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26일 경기도 북부청사와 의정부시청에서 연달아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건강권을 위협하는 자일동 소각장을 결사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동행동은 소각장이 들어설 자일동과 인근 민락동, 광릉숲이 위치한 포천, 남양주 주민들이 모여 결성했다.

공동행동은 “의정부시가 소각장 건립을 밀어붙이더니, 최근엔 광릉숲 피해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국립수목원의 생물권 조사 요청까지 거부했다”며 “광릉숲 보존을 외면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한국일보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설치반대 공동행동은 26일 의정부시청에서 연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건강권을 위협하는 자일동 소각장을 결사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시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의 문제점도 짚었다. 이들 단체는 “환경영향평가는 사업부지 5㎞ 범위까지 대기질 조사를 실시했으나 4㎞ 남짓 떨어진 광릉숲에 대한 조사는 누락했다”고 지적했다. 의정부시의 이런 비상식적인 행정이 결국 민간사업자의 투자 제안에 발맞춘 졸속 행정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국립수목원으로 향한 비판 목소리도 높였다. 소각장 건립이 추진되던 올해 3월부터 무대응의 입장만 고수하다 지난달에서야 광릉숲에 대한 조사 필요성을 알리는 등 소극적 태도를 보인데 따른 것이다. 국립수목원은 광릉숲의 동식물 연구와 보전 책무를 지니고 있다.

장외투쟁도 공식화했다. 공동행동에 참여하는 포천시ㆍ자일동ㆍ민락주민대책위원회와 광릉숲 친구들 등은 31일 의정부시청 앞에서 소각장 건립 결사반대 총궐기 대회를 연다.
한국일보

광릉숲 옆에 쓰레기 소각장 건립 추진되면서 반발 여론이 거세지는 가운데 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내지 않는다며 국립수목원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우한 포천시대책위원장은 “소각장이 들어서면 다이옥신과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주민 건강권과 광릉숲 식생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국가에서 관리하는 생물권 보전지역 바로 옆에 지방정부가 앞장서서 소각장을 짓는 것은 국제적으로 망신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포천시도 지난달 의정부시에 소각장 이전계획 중단을 촉구했다.

잇단 비판 여론에 의정부시는 절차상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환경부 지침 상 대기질 조사 범위는 반경 5㎞로 돼 있지만, 식생 피해 조사는 300m 내이기 때문에 광릉숲이 대상에 빠진 것”이라며 “국립수목원의 조사 요청에 대해선 현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광릉숲은 단위면적당 국내 최대 생물종(6,112종)을 보유한 가치를 인정받아 2010년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등재됐다.
한국일보

[저작권 한국일보] 의정부 자일동 쓰레기 소각장. 송정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