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9948 1112019082654599948 01 01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조국 여배우 후원설' 뜬금포? "모두 거짓말, 법적대응" 반박 보니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에 의해 ‘조국 후원설’이 불거진 여배우 A씨가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후원으로 슬럼프를 극복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A씨의 측근은 26일 뉴스엔을 통해 “정치인과의 연루설도 느닷없고, 이혼설도 불쾌해 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혼설 부터가 사실이 아니다. 무슨 황당한 소리인줄 모르겠다. 멀쩡한 가정을 갈라놨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측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배우 A씨와의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에 올린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영상을 통해 조 후보자와 A씨 관련 의혹을 공개했다.

그는 “조국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후원했고, 이 뒤에는 그의 동생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A씨가 한동안 슬럼프를 겪으며 일이 잘 안풀리던 시기 갑자기 드라마 영화 CF 등을 찍으면서 다시 성공가도를 달리게 됐다는 김씨는 “이 여배우가 재기에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조 후보자가 도와줬기 때문이다. 자기 형이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주장은 조 후보자의 동생이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엄청난 부자인 여배우의 남편이 자기 부인을 띄워주는 대가로 보답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부산에 와 보니 이를 아는 분들이 꽤 있더라”며 “조 후보자가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그 여배우를 대동한 사실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가 올린 이 영상은 한 하루도 되지 않아 조회수 58만회를 넘어설 만큼 온라인상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