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95394 0112019082654595394 03 0308001 6.0.12-HOTFIX 11 머니투데이 0 related

버티는 中, 무역전쟁 길게 본다…"결국 中기업이 이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中 전문가들 "장기전 때는 중국 기업 혁신 통해 체질 개선"]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중국 기업이 장기적으로 이득을 볼 수 있다는 중국 측의 전망이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국 기업이 중국을 떠나게 만들 수 있다며 강력한 대중 압박 카드를 꺼낸 가운데 중국은 이같은 전망에 기대 장기전을 바라보는 모습이다.

2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 미중 무역전쟁이 단기적으로는 중국 기업들에게 손해가 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이득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경제매체 카이신의 왕저 이코노미스트는 "단기적으로 미국의 관세는 중국 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공급체인을 변화시키게 된다"면서 "이에 따라 중국 기업들이 (살아남기 위해) 제조·운영 방식을 강제로 개선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세계의 공장' 역할을 했던 중국 기업들이 미중무역전쟁을 기회 삼아 혁신을 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어지는 관세 압박으로 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을 떠나면 중국 기업들의 시장 점유율이 크게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홍콩 비영리 연구단체인 하인리히 재단의 스티븐 올슨 연구원은 이에 대해 "미국 기업들이 떠나면 그 빈 자리를 중국 기업이 채우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중비즈니스협의회의 제이크 파커 부사장 역시 "(관세로) 매출에 영향을 받은 기업들은 다른 국가의 경쟁기업에 그 자리를 뺏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미국에 보복관세를 부과하면서 무역갈등을 한층 격화시킨 중국이 주장하기 시작한 내용과 비슷하다.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는 전날 "미국은 기습전(trade blitzkrieg)에 강하지만 중국이 장기전에는 명백한 이점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웨이젠궈 전 상무부 부부장도 이날 CNBC에 "미중무역전쟁이 장기전으로 돌입했지만 우리는 두렵지 않다"면서 "무역전쟁의 부정적인 영향을 상쇄시킬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중국은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트위터를 통해 5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매기겠다고 응수했다. 이는 올해 말부터 미국에 수출되는 모든 중국산 제품에 관세가 부과되는 것을 의미한다.

전문가들은 이에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협상을 포기하고 버티기에 들어갔다고 분석한다. 컨설팅업체 유라시아 그룹의 마이클 허슨 실무대표는 "중국이 휴전을 깬 것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비위를 맞추기를 포기했다는 의미"라면서 "미국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제재를 완화하지 않자 트럼프 대통령을 더 이상 협상 파트너로 보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중국이 협상에 응할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이제 트럼프 대통령의 기분을 맞춰주기 위해 크게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