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870 0232019082554583870 01 0101001 6.0.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조국 측, 내일 정의당 찾아 소명…데스노트 '촉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의당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측으로부터 각종 의혹에 대한 소명을 듣는다.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찾아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해명에 나선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정의당은 지난 22일 조국 측에 ▲논문 제1저자 논란 등 딸 입시 의혹 ▲웅동학원 소송과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후보자 부인과 동생의 전 부인 간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의 내용을 담은 소명요청서를 송부했다.


문재인 정부 인사의 평가 척도가 됐던 '정의당의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가 오르게 될 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만큼 조 후보자 측도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조 후보자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던 정의당은 특히 딸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당 내 분위기가 달라졌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국민 정서가 교육 문제에 대해서는 민감하고, 이 부분에 대해 현재 워낙 말이 많이 나오는 상황이기 때문에 따져봐야한다"면서 "조 후보자가 진정성 있고 명확하게 해명해야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관계자는 이와같은 당 내 분위기에 "국민들의 허탈감이 큰 상황"이라면서 "여러가지 의혹들이 나온 것을 지켜보면서 정의당이 고민한 결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정의당은 아직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를 공식적으로 올리지는 않았다. 정의당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의 소명을 들은 뒤 조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