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83068 0242019082554583068 01 01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66722192000 1566722212000 related

대여투쟁 힘 받은 한국당..'조국·안보' 전방위 공세

글자크기

"조국 구하려 지소미아 파기" 맹비난

내년 총선서 '정권 심판하자' 주장

장외집회엔 주최측 추산 10만명 모여

이데일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자유한국당이 ‘안보·조국’ 쌍끌이 대여 공세에 나섰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비판 여론이 사그라들지 않는데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으로 안보 관련한 여권을 향한 공세도 힘을 받게 됐다. 한국당은 추석까지 두 이슈를 끌고 가 밥상머리 민심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野 “조국 구하려 지소미아 파기”

한국당은 25일 조국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 5차 회의와 황교안 대표 주재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국가안보위원회 연석회의를 잇따라 열고 조 후보자와 정부·여당을 규탄했다.

황 대표는 북핵안보특위에서 “조국 하나 구하려고 지소미아도 파기했다는 지적이 많다”며 “국내 정치를 위해 외교·안보를 희생양으로 삼는 것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경제적으로도 어려운데 비용을 들여 가며 도발하는 것은 핵고도화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미사일과 방사포 등 점점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소미아 파기 즉각 철회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그는 “정권 유지를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고 있다”며 “국가를 위기로 몰아가는 정권은 국민 심판을 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이 지소미아를 파기하자 마자 마치 격려 응원을 하듯 북한이 미사일을 쏘아 올렸다”며 “이는 안보 자해 소동”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미국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가 아닌 ‘문재인 정부’라는 표현을 쓴 것은 우리 최대 안보 리스크가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라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강기정 정무수석에 미국과 어떻게 이야기했냐고 물어보니 얼버무리더라”며 “미국이 ‘거짓말’이라는 표현까지 쓸 정도로 불쾌한 것이다. 한미 동맹이 와해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데일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등 소속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규탄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세진 조국 비판 여론..野 “총선서 정권 심판”

한국당은 최근 조국 정국을 계기로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의 프레임을 ‘야당 심판’이 아닌 ‘정권 심판’으로 치르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앞서 민주당 등 여권은 보수 야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에 구성됐다며 내년 총선에서 이들을 심판해야 촛불 혁명이 완성되는 것이라는 주장을 펼쳐 왔다. 반면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안보 실정을 부각시키고 조 후보자 논란을 개기로 공정·개혁 이미지까지 흔들겠다는 심산이다.

황 대표는 전날 ‘살리자 대한민국! 文정권 규탄 집회’ 에서 “내년 4월15일. 우리가 반드시 이 힘을 모아서 이 정권을 표로 심판하자”며 “1차 목표가 내년 4월15일이다. 똘똘 뭉쳐야 한다. 자유 민주주의 기치 아래 뭉치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전날 집회는 흥행에 성공했다는 게 한국당 안팎의 평가다. 지난 18일 황 대표가 세 달만에 장외 투쟁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하자 당 내에선 ‘명분없는 장외 투쟁’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하지만 조 후보자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면서 전날 집회에는 한국당 추산 10만명이 모였다.

황 대표 취임 후 첫 장외집회였던 4월20일 약 2만명이 광화문광장에 모였던 것과 비교하면 5배에 달하는 숫자다. 1차 마지막 장외집회였던 5월25일 집회 인원(약 5만명)과 비교해도 2배나 많다. 조 후보자에 대한 반감이 야권 지지자들의 결집을 부른 셈이다.

한국당 측은 청와대 인근까지 가두행진을 벌였다. 집회 참석자들은 이날 ‘조로남불 위선정권’, ‘조국은 사퇴하고 문재인은 사죄하라’, ‘평등? 공정? 정의? 못찾겠다 文정권’ 등의 피켓을 들고 조 후보자를 규탄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를 시작으로 오는 30일에는 부산에서 장외집회를 여는 등 전국적으로 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