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9749 0112019082354549749 02 0204001 6.0.12-RELEASE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조국 "국민청문회 형식 정해지는대로 따르겠다"(상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민경 , 이미호 기자] [the L]출근길서 밝혀..."정의당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할 것"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부정입학 논란 등 최근 각종 의혹이 연이어 불거지면서 국민들의 비판이 쏟아진데 대해 청문회에서 소상하게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청문회'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국민청문회가 준비되면 당연히 여기에 출석해 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취재진을 만나 "국민청문회 형식이 정해지는 대로 여기에 따르겠다"며 "정의당의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해 국회 밖 '국민 청문회'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조 후보자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되면서 민주당 내에 더 이상 청문회 일정을 기다리고만 있을 수는 없다는 공감대가 퍼지면서 제기됐다.

이어 "국민 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답변하겠다"며 "전날 민주당에서 국민청문회 제안해주신 것이나 정의당에서 소명요청서를 보낸 것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매일매일 저의 주변과 과거를 고통스럽게 돌아보고 있다"면서 "많이 힘들다"며 "그렇지만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다"며 "저는 장관 후보자로서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민경 , 이미호 기자 bes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