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2686 0372019082254542686 01 01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한국당, ‘조국 낙마’화력집중…청문회 보이콧 카드 ‘만지작’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자유한국당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까도 까도 의혹이 나오는 썩은 양파 수준'이라고 몰아붙이며 파상공세를 펼쳤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외교·안보·경제 등 현안 전반에 걸쳐 적극적인 대응 논리를 제공해온 정권 핵심 인사였던 만큼,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들을 그냥 지나칠 수 없다는 게 한국당의 입장이다.

문재인 정부의 상징이라 할 조 후보자의 낙마를 관철해 하반기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쥐고, 나아가 내년 4월 총선의 승기를 잡겠다는 전략적 계산도 깔렸다고 볼 수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언컨대 조국은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조국은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하고,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를 검찰이 잘 할 수 있을까”라며 “국민이 궁금해하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 결국 물줄기가 특검으로 향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고 언급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 해도 까도 까도 끊이지 않는 ‘썩은 양파’ 수준으로, 문 대통령이 지명 철회를 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외면으로 좌파진영 전체의 ‘양팟값’이 폭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교육부의 ‘미성년자 논문 저자 전수조사’를 직무 감찰한 것과 관련, “고교생이었던 조 후보자의 딸이 해당 조사의 당사자였기 때문에 이례적인 직무감찰을 벌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내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은 성명서를 내고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촉구하는 한편 조 후보자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당내 청년들의 조 후보자 규탄 목소리도 이어졌다.

황규환 청년 부대변인은 “청년들이 뽑은 부끄러운 기성세대 1위가 되지 않기 위한 길은 조 후보자의 사퇴 하나뿐”이라고 했고, 당 중앙청년위원회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법무부 장관에 자격 미달인 조국 지원자의 불합격을 통보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일각에서는 청와대와 여당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고 압박하는 가운데 ‘청문회 보이콧’ 카드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행 인사청문회법상 일단 청문회가 열리면 대통령의 임명 강행을 위한 요식행위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문회 보이콧도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며 “청와대는 이 파도만 넘기자는 식으로 청문회를 빨리 열자는 것이라서 청문회를 열면 조 후보자 임명 구실을 주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청문회를 열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한다는 당내 의견도 만만치 않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통화에서 “진실을 밝혀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 청문회의 목적 중 하나”라며“다음 달 초쯤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편 조 후보자의 부동산 거래와 딸의 논문 등에 관한 추가 의혹도 제기됐다.

최연혜 의원은 한국연구재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조 후보자의 딸이 한영외고 2학년 때 제1저자로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썼던 병리학 논문이 연구기간 종료 이후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연구 과제의 연구기간은 2006년 7월부터 2007년 6월 말까지인데, 조 후보자 딸은 연구기간이 끝난 2007년 7월 23일부터 8월 3일까지 2주간 인턴을 했다고 최 의원은 주장했다.

또 정점식 의원은 조 후보자가 IMF 위기 당시 경매로 나온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헐값에 사들이는 등 1998년부터 2017년까지 아파트 네 채를 거래해 17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 의원이 1990년 이후 조 후보자 부부의 아파트 매매현황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미국 버클리대학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뒤 울산대 법대 조교수로 부임한 1999년 배우자가 증여받았던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우성아파트를 팔아 1억6천만원을 벌었다.

또 IMF 위기로 인해 부동산 가격이 폭락한 1998년 1월 서울 송파구 방이동의 30평형대 대림가락아파트를 감정가보다 35% 낮은 가격에 경매로 취득 후 2003년 5월에 매도해 3억3천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정 의원은 주장했다.

정 의원은 조 후보자의 배우자 역시 IMF 위기였던 1998년 12월 부산 해운대구 좌동 소재 40평대 경남선경아파트를 '매매예약'이라는 방법으로 사들여 전 동서에게 2017년 11월 3억9천만원에 팔아 약 2억3천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조 후보자의 배우자가 경남선경아파트를 살 때 같은 집주인을 상대로 두 번이나 ‘매매예약’이라는 특이한 방법을 사용해 계약했다”며“전매제한규정을 회피하기 위해 명의신탁을 위해 매매예약을 한 것인지 조 후보자는 아파트 취득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재테크 불패신화는 현재진행형으로, 현재 후보자가 보유 중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 40평형대 삼익아파트는 올해 5월 사업시행계획을 인가받으면서 재건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며“삼익아파트는 이달 현재 18억원대의 시세를 기록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법사위 소속 이은재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고려대에 제출한 입학용 국문 자기소개서에서 '환경, 생태, 보건 등의 관심분야의 국제적 상황을 감지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해 경험을 쌓았다'고 서술했지만, IVI 인턴십 프로그램의 경우 실제로 존재하지 않아 허위 기재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기술한 IVI 인턴십 프로그램은 LG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후원한 프로그램으로, 2008∼2009년 중고생을 대상으로 ‘LG-IVI 사이언스 리더십 프로그램’을 진행한 적은 있지만 인턴십을 진행한 적은 없었다는 것을 프로그램 주최 측으로부터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husn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