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41798 0432019082254541798 04 0401001 6.0.17-RELEASE 43 SBS 0

"韓, 도대체 어디까지 가려고…" 당황한 日, 거친 반응

글자크기

아베, 입 닫고 곧바로 퇴근


<앵커>

그럼 지금부터는 일본과 미국을 차례로 연결해서 오늘(22일) 청와대 결정에 대한 반응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도쿄로 가보겠습니다.

성회용 특파원, 일본에도 이 소식이 전해졌을 텐데 일본 반응은 어떤가요?

<기자>

네, 상당히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퇴근길에 소식을 접한 아베 총리는 기자들에게 입을 닫고 곧바로 퇴근했습니다.

방위성 관계자는 일본 언론을 통해 "믿을 수 없다"면서 "한국이 도대체 어디까지 가려고 하는 것이냐", 이렇게 거친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다른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미일 동맹체제가 굳건하기 때문에 일본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전까지만 해도 이와야 방위상, 스가 관방장관 등이 모두 기자회견을 통해 협장 연장을 강하게 기대했습니다. 그랬던 만큼 일본 정부로서는 충격도 클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외무성이 오늘 중으로 우리 정부에 항의할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앵커>

설마 했던 일이 현실이 되자 당황하는 것 같은데, 군사정보 교류가 어려워지면 일본으로서도 타격이 꽤 있겠죠?

<기자>

네, 일본은 그동안 미국을 축으로 한 한미일 삼각 안보체제를 강조해왔습니다.

따라서 일본 정부 내 강경파들은 한국 군사정보가 오지 않아도 미국을 통해 필요한 정보를 확보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보충 장치가 있더라도 당장 한일 간에 직접적인 군사 정보 교류가 막히면 일본도 타격은 있을겁니다.

특히 최근 북한이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기 때문에 시기적으로도 부담입니다.

<앵커>

그런데 아베 정권은 그동안 안보를 위해서 개헌을 해야 한다. 그 점을 강조해왔는데, 오늘 결정으로 이 부분이 아베 정권 정책에 영향을 끼칠 수도 있지 않을까요?

<기자>

네, 줄곧 개헌을 향해 달리고 있는 아베 정권으로서는 이번 협정 불연 장을 일종의 안보 위기로 강조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리고 나서 이미 막강한 전력을 보유하고 있는 자위대를 헌법에 명기해 군대의 지위를 부여한다는 전략을 현실화시킬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오노영)

▶ 美 뜻대로 되지 않은 지소미아…亞 전략에도 영향?
▶ 강경책 선택한 韓…'지소미아 종료' 결정적 이유는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SBSX청년 프로젝트] 당신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