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37965 0032019082254537965 01 0103003 6.0.12-HOTFIX 3 연합뉴스 54455239 related

'청년정당' 표방 정의당, 조국 딸 입시 논란에 고심 깊어져(종합)

글자크기

曺 겨냥 비판수위 높여…심상정 "검증결과 기초해 단호한 결정 내릴 것"

오늘 소명요청서 전달…曺 후보자측 26일 '직접 방문 설명' 예정

연합뉴스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커지면서 정의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정의당이 '청년정당'을 전면에 내걸고 당세 확장 전략을 펴는 가운데 조 후보자 딸의 입시 관련 논란이 확산하며 대학생 등 청년층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자유한국당의 무차별적 공세에 편승하는 것도 마뜩지 않고 조 후보자로 상징되는 사법개혁도 적극 지지해야할 상황이어서 최종 입장정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습이다.

따라서 정의당은 22일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 또는 부적격 판단을 유보하면서도 조 후보자를 향해 비판적 메시지를 발신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며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미 의원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청년들이 불평등, 불공정의 가장 극심한 피해자들이 아닌가"라며 "학벌 대물림, 그 관행들을 다 했다는 것에 대해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어떤 판단도 하기 이르다"(심상정 대표, 19일 기자간담회), "교육제도가 비틀어져 있는데 따른 현상도 있다"(윤소하 원내대표, 20일 라디오 인터뷰) 등의 발언과 온도 차가 감지된다.

하지만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최종 판단에 신중한 모습이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2시40분께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 및 논란에 대한 소명요청서를 조 후보자 측에 보냈다.

주 질의 내용은 ▲ 조 후보자 딸과 관련된 각종 의혹 ▲ 웅동학원 소송과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 조 후보자 부인과 동생의 전 부인 간의 부동산 거래 관련 의혹 등에 집중됐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해명을 들은 뒤 공식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오는 26일 정의당을 직접 찾아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설명하기로 했다. 접견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정확한 해명과 실체적 진실을 바탕으로 검증 작업을 해나갈 것"이라며 "그 검증 결과에 기초해서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