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9111 0092019082054489111 04 0401001 6.0.12-RELEASE 9 뉴시스 0

韓, 올림픽 단장회의서 후쿠시마산 식재료 안전 우려 전달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세계평화의문 앞에서 미래당 김소희(왼쪽) 공동대표와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도쿄올림픽 한국 및 세계선수단의 방사능 안전성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2019.08.19.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세진 기자 =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20일 도쿄에서 열린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단장회의에서 한국 대표단이 동일본 대지진 때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현산 식재료에 대한 방사선의 영향을 우려하는 질문을 했다고 일본 지지(時事)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회의는 첫 인사만 공개되고 이후에는 모두 비공개로 진행됐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한국 측의 질문에 대해 국제 기준보다 엄격한 수치로 모니터링하고 대회에서도 안전한 식재료를 제공한다고 답했다.

회의에서는 또 더위 대책에 대해 많은 질문이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하루 전인 19일 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할뿐 아니라 도쿄올림픽대회 공식 홈페이지 지도상의 독도 표기 문제 시정을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체육회는 잘못된 독도 표기를 삭제하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한다는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를 비롯한 대회 개최 지역의 방사능 안전 문제와 식자재 공급과 관련, 대한체육회는 IOC가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국제기구에 의뢰해 방사능 안전에 관한 신뢰할 만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체육회는 말했었다. 일본 조직위원회에도 국제기구의 책임있고 신뢰할 만한 조사와 평가가 필요하다는 점을 요구할 계획이다.

대한체육회는 "방사능 안전성은 우리나라 선수단뿐 아니라 전 세계 참가국 선수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2020 도쿄하계올림픽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다른 참가국의 NOC와도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btpwl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