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3711 0562019082054483711 01 0101001 6.0.12-HOTFIX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김진태 "조국 6년 전 작고한 父묘비에 10년 전 이혼한 며느리 이름"

글자크기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아버지는 2013년 7월 사망해 부산 강서구 금병산 창녕 조씨 문중 묘지에 묻혀 있고 가서 비석을 확인해보니 '며느리 조○○'이라는 이름이 그대로 적혀 있었다"며 위장이혼 의혹이 짙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후보의 아버지 묘소에 가봤는데 비석에 둘째 며느리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의혹을 거듭 주장했다. 김 의원이 조 후보자 부부 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지 하루 만에 서울중앙지검은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김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 동생 부부 위장 이혼 의혹에 대해서 "조국 후보의 아버지는 2013년전에 돌아가셨고, 그때 이미 이혼을 했다는 시점으로부터도 4년이나 경과된 때다. 이혼한 며느리를 이렇게 (비석에 새기는) 예가 없다"라며 "그 이유를 조국후보는 답변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시부모가 사망하고 나서 나중에 이혼했을 경우에도 그 비석에서 이름 파달라고 하는 게 종종 있다고 하는데, 그거 상관 없이 이건 아예 시아버지 사망할 때 이미 이혼한 상태에서 넣는 건 사례는 알아본 바론 없다"라며 "그 얘기는 이 가족들은 이혼했다는 때로부터 4년 지난 후에도 며느리로 인정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위 사진)에서도 부산 강서구에 있는 조 후보자 선치의 묘소에 찾아가 아들과 며느리, 손주의 이름이 적힌 비석을 사진으로 직접 촬영해 공개하며 "조국 후보 아버지의 묘소에 가봤다. 비석에 둘째 며느리 이름이 새겨져 있다"라며 "조국 후보의 아버지는 6년 전에 돌아가셨고 며느리는 10년 전에 이혼했다고 하는데 이혼했다는 며느리를 비석에까지 새겨 넣은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조 후보자의 딸은 평생 한번도 시험을 봐서 진학한 적이 없다"며 "한영외고는 유학전형 정원외, 고대는 논문 수시전형, 의전원은 시험 생략하고 면접전형으로 입학했다"며 "정유라 사건보다 10배는 심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준 분은 올해 6월 부산의료원장이 된다. 냄새가 나지 않나"라며 "우리 당 차원에서 뇌물수수, 제3자 뇌물수수, 알선수재,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에 대해서 법리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일가족을 지적한다는 민주당 측 반론에 대해서 김 의원은 "이런 얘기를 하니 가족 신상털기 아니냐고 더불어민주당이 그러는데, 우리가 왜 제수씨며 딸 이야기를 하겠나. 조국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데 이야기하겠나"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성태 한국당 의원 딸과 황교안 대표 아들 부정입학은 왜 논란이 됐나. 똑같은 기준 적용해달라"고 했다.

김 의원은 "조국 후보가 청문회를 열어주면 모든 걸 밝히겠다고 하는데, 청문회를 기다리는 건 저 같은 야당 의원이다.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낙마해버릴까봐 오히려 걱정"이라며 "청문회 당일에 위선적인 모습을 온 국민이 보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청문회로는 안된다. 청문회를 열기 전에도 검증은 계속돼야 하고, 청문회를 넘어 특검을 가야 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모 국회의원님이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손녀 등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했다”며 “자녀, 미성년자에 대해서는 특히 사생활 보호를 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세계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은 조 후보자 가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고발장을 제출한 지 하루 만이다.

앞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주택 3채를 실소유하면서 고위공직자의 다주택 논란을 피하기 위해 동생의 전 부인인 조모 씨에게 2채를 넘긴 것으로 의심된다”며 조 후보자 부부 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조 후보자 부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도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의 전 제수씨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이 제기한 의혹의 골자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