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79839 0512019082054479839 01 0103001 6.0.12-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손학규, 유승민-안철수와 화합 외쳤지만…퇴진파와 갈등 악화

글자크기

추석전 사퇴론에 "당 분열에 지지율 오를 여지 없어"반박

오신환 "당에 대한 집착 내려놓고 선당후사 정신 발휘해야"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내 갈등을 봉합하고 야권 정계 개편 내용을 담은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와의 '화합'을 외쳤지만, 이들을 어떤 방식으로 끌어들이겠다는 등의 방안은 제시하지 못했다. 오히려 당을 통째로 자유한국당에 넘길 수 없다는 발언으로 퇴진파를 자극해 당내 갈등만 더욱 악화시켰다는 지적이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3지대 통합을 통한 개혁정당 구성, 다당제 합의 민주주의 실현, 당의 화합을 통한 총선 승리 등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했다.

이날 손 대표 발표의 핵심은 그동안 대립각을 세워온 유·안 전 대표와 화합이었다. 하지만 손 대표는 두 전 대표와의 화합을 외치면서도 바른정당계를 주축으로 한 퇴진파를 겨냥한 적대감을 드러내는 등 상충된 입장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유·안 전 대표를 설득할 방안에 대해 "대안이 있을 수가 없다"며 "같이가서 이기는 길로 가야지 헤어져 실패하고 망하는 길로 가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퇴진파를 겨냥,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아예 버리라"며 "다른 당에 가서 2번 달고, 또는 1번 달고 선거에 나갈 것이라는 생각, 절대 하지 말자"고 주장했다.

손 대표의 이같은 발언 향후 당 분열에 대한 책임론을 회피하기 위한 '명분 쌓기'의 일환으로 보인다. 퇴진파의 핵심격인 유·안 전 대표에 대해 비록 '조건 없는 화합'이라는 꼬리표를 달았지만 자신은 '당 화합을 위한 노력을 다했다'는 이유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퇴진파의 반발 배경으로 자신을 몰아내고 한국당과 통합하려한다는 점을 들어 퇴진론 자체를 일축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손 대표는 앞서 9월 추석전 지지율 상승에 실패하면 자진 사퇴를 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당이 화합해 지지율을 높이는 노력을 해야하지만 보궐선거 이후 혁신위가 파행하면서 당을 분열시키는 등 지지율이 올라갈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호남 지역 의원들과의 연대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앞서 유 전 대표가 진보와의 연대는 안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진보를 배제하는 것은 지역적으로 호남을 배제하는 것인데 호남을 배제하고 제3당, 제3지대를 구성할 수 없다"며 "호남은 민주주의의 소중한 자산이고 중도개혁의 중요한 중심이 될 것이다. 유 전 대표와 대화해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낮은 지지율과 총선 승리 대책에 대해서는 뚜렷한 비전 제시 없이 정부여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한 국민이 실망이 커지면 바른미래당이 발돋움할 기회가 있을 거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당이 화합만 하면 당장 10%대의 지지율로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내홍에도 불구하고 5~6%의 지지율을 보여주는 것에 감사하다. 이것이 바른미래당이 가진 내재적 역량으로, 활성화만 된다면 금방 15~20%대로 올라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손 대표는 "내년 4월 총선에서 바른미래당은 크게 약진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심판과 한국당에 대한 절망이 중간지대를 크게 열어 놓을 것이고, 그 중심을 잡는 바른미래당에 민심이 쏠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퇴진파는 즉각 반박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일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고 전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