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3110 0112019081954463110 02 0204001 6.0.12-HOTFIX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부산의료원장 "총 12명에게 4400만원 장학금"…조국 딸에게 1200만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the L]"부산의료원장 임명 조국과 관련 없어"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지도교수가 설립한 장학회에서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다는 논란과 관련해 해당 지도교수가 "조 후보자와 무관한 격려성 장학금이었다"고 해명했다.

19일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따르면 부산의료원장 A씨는 입장문을 통해 "2013년부터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 '소천장학금'이라는 이름으로 매학기 개인적인 기부를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4400만원을 면학에 힘쓴 제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4년부터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기사와 달리 총 12명 내외이며, 장학금액은 2013년 1000만원, 2014년 1000만원, 2015년 800만원을 기부해 다수의 제자들에게 고루 혜택을 줬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부터는 국립대학교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매학기 200만원씩 연 4백만원을 기부했다"면서 "이 기간동안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제자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은 2015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면서 "2015년 1학년 낙제 후 복학하고 나서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다만 "2018년 2학기 낙제 이후로는 해당제자에게 면학장학금을 주지 않았고 2019 년도 1, 2학기에는 다른 제자가 200만원의 면학장학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학금 지급은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통상적인 기준 등급에 따라 선정되는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부산의료원장 임명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선정됐다"면서 "조 후보자의 영향이 있었다는 무리한 추측성 기사는 바로잡아 져야하며 더 이상 확산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부산대 의전원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유급했음에도 2016~2018년 3년에 걸쳐 6학기 연속 학기당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곽 의원은 다른 학생들에게는 100만~150만원씩 1차례만 해당 장학금이 지급됐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장학금을 준 A교수는 지난 6월 부산시 산하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 부산의료원장 임명권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갖고 있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