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62001 0442019081954462001 07 0703001 6.0.12-RELEASE 44 SBS funE 40552661

아베 저격했다고?…심은경 주연 日영화 '신문기자', 국내 개봉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일본 현정권의 정치 스캔들을 다룬 화제작 '신문기자'가 하반기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신문기자'는 정부 비리가 담긴 의문의 팩스 한 통을 받은 신문기자가 정권이 은폐하려는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정치 스캔들 모티브의 작품이다.

몇 년 전 일본을 뒤흔든 '사학 비리 사건'을 모티브로 해 뜨거운 관심을 받은 '신문기자'는 실제 당시 사건에 의문을 제기하며 끊임없이 정권과 대립한 도쿄신문의 기자 모치즈키 이소코의 저서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현 정권에 반하는 소재와 내용으로 일본 사회 내 큰 반향을 일으켰다.

대학 신설을 둘러싼 정치 스캔들부터 정부의 여론 조작, 사건과 연루된 고위 관료의 자살 등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정부의 비밀을 수면 위로 들어 올린 '신문기자'는 일본 사회에서는 보기 힘든 이례적인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SBS funE

실제로 지난 6월 일본 개봉 이후 반정권 소재로 인한 많은 제약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관객 수가 증가하며 개봉 2주 차 박스오피스 8위를 기록, 이후로도 10위권 내 순위를 유지하며 현재까지 4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일본 영화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개봉 8주 차에도 여전히 영화를 향한 열기가 식지 않고 있어 앞으로도 장기 흥행은 계속될 전망이다. 여기에 '시대를 비추는 거울과 같은 작품'(아사히 신문), '존재 자체로 의미 있는 영화'(Japan Times),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을 담은 영화'(에이가닷컴) 등 작품을 향한 언론과 평단의 호평까지 이어지고 있어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신문기자'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한국 배우 심은경이 출연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실제 논란을 빚었던 자국의 정치 스캔들이 연상되는 작품에 외국 배우를 캐스팅한 일은 매우 드물다. 민감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 작품인 만큼 극의 중심을 잡아줄 배우가 필요했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은 심은경을 캐스팅하며 영화에 힘을 실었다.

SBS funE

프로듀서 가와무라 미츠노부는 "복수의 정체성과 고뇌, 그리고 갈등을 가진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언어를 뛰어넘어 심은경 이외에는 떠올릴 수 없었다"고 밝혔다.

'써니'부터 '광해, 왕이 된 남자' '수상한 그녀'까지 국내 '최연소 흥행 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심은경은 '신문기자'를 통해 다시 한번 대체 불가한 배우임을 증명할 예정이다.

극 중 심은경은 정권이 은폐하려는 정치 스캔들을 취재하는 신문기자 요시오카 에리카로 분해 한층 더 깊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이는 것은 물론 어두운 진실과 마주한 기자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묵직한 존재감으로 작품을 이끈다.

이미 일본에서는 한국 배우라는 사실과 관계없이 배우와 연기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를 입증하듯 영화 개봉 직후에는 일본 영화전문 사이트인 에이가닷컴에서 실시한 배우·감독 인기 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ebada@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