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9624 1112019081954459624 01 0102001 6.0.12-RELEASE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靑, 조국 의혹에 "국회 논의 통해 풀어가야 할 문제"

글자크기

인사 청문 일정 확정 촉구

靑정무수석 "사돈 팔촌 청문회 아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1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회의 논의 과정 등을 통해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미스테리한 사모펀드 투자 등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후보자 측에 준비된 입장이 있다”며 “그 입장과 그에 대한 국회의 해법 또는 국회의 논의 과정 등을 통해 풀어나가야 할 문제라고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국회가 빠른 시일 내에 인사 청문 일정을 확정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진정한 국회 책무는 법률을 준수하는 데 있다”며 “법만 준수한다면 8월 30일까지 청문회를 마쳐 9월 2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수 있다. 청와대는 국회가 법률 정한 기한 내에 충실하게 청문회를 마침으로써 그 책무를 다해주실 것을 정중하게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여야 3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장 주재로 오찬 회동을 갖고 조 후보자 등의 인사 청문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법에 따라 정해진 기한, 즉 8월 중에 청문회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여당과 철저한 검증을 위해 9월 초 청문회를 진행하자는 자유한국당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대외적으로는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말을 아끼고 있으나, 내부적으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법률적 문제는 없다’며 임명 강행 의지를 보이고 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은 청문회가 열릴 때마다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을 하고 있다”며 “국회는 그에 대해 정직하게 답해야 한다. 사촌, 팔촌의 인사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고”라 적었다. 이는 조 수석을 둘러싼 의혹이 친인척 전반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는 것에 대한 청와대의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