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58823 0112019081954458823 01 0101001 6.0.12-HOTFIX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野 "조국 낙마" vs 與 "정면 돌파"…'조국 공방' 전면전 확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 강주헌 기자] [the300]한국당부터 바른미래·평화·정의당까지 조국에 화살… 與 법사위원들은 '긴급 회의'

머니투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법무부 장관직 내정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야권이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를 목표로 총공세를 펼쳤다. 조 후보자 본인과 여당이 정면 돌파를 선언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특혜 논란 등 추가 의혹을 제기하는 등 압박 강도를 높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태스크포스)' 1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 조 후보자 일가의 채무 논란, 위장전입·매매 의혹, 남한사회주의과학원 활동 등 기존 의혹들이 언급됐다.

여기에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74억원을 투자 약정한 블루코어밸류업 1호 사모펀드의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친척 조모씨라는 논란이 추가로 제기됐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와 관련,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씨의 소개로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외에 조씨가 투자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운영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조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장학금 특혜 의혹까지 불거졌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해 2015년 1학기에 세 과목, 2018년도 2학기에 한 과목 낙제해 유급했다.

그럼에도 지도교수 A교수가 부친 호를 따 개인적으로 만든 '소천장학회'로부터 지난해 2학기까지 6학기 동안 매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을 지급 받았다. 곽 의원은 A교수가 지난 6월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며 대가성 인사 의혹도 제기했다.

조 후보자 관련 공방은 검찰 고발전으로 번졌다. 법사위원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 동생의 전처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조 후보자가 부산 해운대구 소재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 친동생 전처 등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혐의를 내세웠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조 후보자가 갈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고 검찰청"이라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기 바란다. 만약 시간끌기로 나온다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부친의 웅동학원에 대한 동생의 채권 양도 소송과 관련해 조 후보자 동생 등 4명을 이날 중 소송 사기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남동생이 채무를 피하려 위장이혼했다는 것이 주 의원 주장이다.

이같은 의혹에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조 후보자의 옛 제수는 입장문을 내고 "위장이혼을 하지 않았다"며 해운대구 소재 아파트·빌라 매매 의혹과 관련, "형님(조 후보자의 부인)과의 '위장 매매'는 없었다"고 했다. 그는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후보자 측으로부터 빌라 구입자금을 증여받은 것과 관련해 세금 납부 의무가 있다면 납부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조 후보자도 정면돌파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이날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준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여당은 조 후보자를 거들었다. 법사위원이자 여당 최고위원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본인 가정사까지 밝히며 "저희 형도 이혼했는데 딸이 있고 정기적으로 만난다"고 말했다.

여당 법사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가졌다.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한국당은 조 후보자가 무서운가보다. 조국 포비아(공포증)"라며 한국당의 공세를 정치공세로 치부했다.

여당의 항변에도 한국당을 외에 다른 야당들의 공세가 이어졌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무슨 범법 행위를 했느냐, 안 했느냐의 문제보다도 국론 통합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이런 코드인사를 대통령이 했어야 하느냐는 문제가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여러 장관 후보자들의 낙마에 영향력을 미쳐 '데스노트'로 유명한 정의당도 조 후보자 의혹을 철저 검증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심상정 대표는 조 후보자 등의 검증에 주목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조 후보자의 말과 행동이 다르다"며 "대통령의 (지명) 재고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백지수 , 강주헌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