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8255 0242019081754428255 02 02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성희롱 글 논란' 벌떡 떡볶이 등촌점 폐점 결정

글자크기

본사측 "불미스러운 문제 사과…재발 방지 신경쓸 것"

등촌점 점주, SNS에 성적 표현 담은 글 올려 물의

이데일리

(사진=벌떡 떡볶이 본사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성적 표현을 담은 여성 고객 성희롱 글을 올려 물의를 빚은 벌떡 떡볶이 등촌점에 대한 폐점이 결정됐다.

17일 벌떡 떡볶이 본사는 공지문을 통해 “등촌점을 폐점이 결정됐다”며 “불미스러운 문제가 생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특정 가맹점주 때문에 다른 가맹점가지 피해가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쓰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벌떡 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성 고객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올렸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이후 당사자가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려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논란이 잦아들지 않았고 결국 폐점이 결정됐다.

현재 벌떡 떡볶이 홈페이지는 방문자가 몰리며 트래픽 초과로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