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25573 0142019081754425573 02 0201001 6.0.12-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성희롱에 폭행해도 돈은 많이" 유튜브에선 무슨 일이 일어났나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6살 보람양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는 연 수익이 400억에 육박한다고 전해졌다.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아프리카TV 등 인터넷 개인방송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튜버의 천문학적인 수익에 대해 갑론을박이 펼쳐지는가 하면, 성추행·폭행·모욕 등 파문도 계속되고 있다. 본 기사는 최근 일어난 인터넷 개인방송 논란을 정리했다.

■ 연수익 400억 '보람튜브'…"상대적 박탈감 느껴요"

지난달 23일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가 화제에 올랐다. 6살 보람양이 출연해 장난감 리뷰 등을 진행하는 이 채널의 수익이 연간 400억에 육박한다고 알려지면서다. 한 매체는 보람양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서울시 강남구에 5층 빌딩을 95억원에 사들였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보람튜브에 이목이 집중되자 온라인에선 '노동의 가치'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땀 흘려 평생 일해도 보람튜브의 한 달 수익조차 벌 수 없다며 상대적 박탈감을 토로한 네티즌이 다수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보람튜브를 제재해 달라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한 청원자는 보람튜브가 불건전한 콘텐츠를 올린다고 주장하며 "이런 채널이 한 달에 40억원이 수익을 내는 것을 보면 평범한 서민들의 심정은 어떻겠느냐. 어마어마한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BJ핵찌는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구독자에게 1억3천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받았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개인방송 수익에 대한 논란은 최근 아프리카TV에서도 일어났다. 여성 BJ핵찌가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구독자에게 별풍선 120만개를 받자 BJ와 구독자의 관계를 두고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등 추측성 글이 쏟아진 것.

이에 대해 구독자는 "BJ핵찌를 실제로 만난 적도 변호를 교환한 적도 없다"며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도와준 것이 아니란 점 말씀드리고 싶다"며 해명 글을 올렸다.

별풍선 120만개를 현금으로 환산하면 무려 1억3200만원에 육박한다.

■ "X친 적 있지?" 성희롱 대상된 피해자, 이번엔 가해자로

파이낸셜뉴스

왼쪽부터 BJ 외질혜, 감스트, 남순. 생방송 중 성희롱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사진=뉴시스


지난 6월 10일 아프리카TV에서 '감스트'와 '외질혜', 'NS남순'은 생방송을 진행하며 성추행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들은 '당연하지' 게임을 하며 "OOO(여성 BJ)를 보고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친 적 있지"라고 질문했고, "당연하지" "3번 했다"는 등 성추행 발언을 이어갔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감스트는 "미성숙한 발언으로 상처를 받은 분께 큰 상처를 드렸다. 반성의 시간을 갖겠다", 외질혜는 "저의 잘못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타 BJ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며 사죄했다.

하지만 이들이 받은 징계는 아프리카TV 방송정지 3일에 불과했다. 아프리카TV는 운영정책상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BJ에 대해 최소 3일부터 최대 영구정지까지 징계를 내리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감스트·외질혜·NS남순의 성희롱 발언 당시 피해자 중 한 명으로 알려진 BJ잼미는 한 달후 남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약 한 달 후인 7월 8일에는 감스트와 외질혜, NS남순에게 성희롱을 당한 BJ 중 한 명으로 알려진 'BJ잼미'가 남성 비하 논란으로 도마위에 올랐다. 성희롱 논란의 피해자가 한 달 만에 가해자로 탈바꿈한 것.

잼미는 이날 트위치 방송을 진행하며 바지 속에 양손을 집어 넣었다 뺀 뒤 손 냄새를 맡았다. 이 행동은 일부 커뮤니티에서 '꼬카인'으로 불리는 남성비하 동작으로 알려져있다. 잼미의 행동에 일부 시청자는 불쾌감을 표하며 문제제기했지만, 잼미는 아랑곳 하지 않았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남자분들이 성희롱으로 느끼실 지 인지 못 했다"며 "하루 반성하고 내일 정상 방송하기로 했다"고 사과했다.

■ "컨셉인 줄 알았는데" 유튜버 조직폭력배, 경찰에 붙잡혀

지난달 29일에는 실제 조직폭력배가 유튜브 방송 중 출연자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한 폭력조직의 행동대원인 A씨는 지난 4월 20일 한 유튜브 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 B씨에게 욕설을 가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이유는 B씨가 '건방지다'는 이유였다.

이 유튜브 채널은 '조직폭력배가 시비를 거는 컨셉'으로 진행됐다. 특정 조직폭력배를 거론하며 비하하거나 교도소에서 먹은 음식을 소개하기도 했다. 컨셉인 줄 알았던 유튜버는 실제 조직폭력배로 밝혀졌다. B씨에 대한 폭행은 카메라 밖에서 벌어져 실시간으로 방송에 노출되진 않았다.

파이낸셜뉴스

유튜버 승냥이는 반려견 폭행한 뒤 "내가 내 강아지 때린 게 잘못이냐"며 막말을 쏟아냈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견을 폭행해 경찰에 소환조사를 받은 유튜버도 있다. 지난달 26일 유튜버 '승냥이'는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중 자신의 반려견을 침대에 던지고 머리를 가격했다. 해당 장면을 본 시청자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승냥이는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승냥이는 신고받고 온 경찰에 "내가 내 강아지가 잘못해서 때린 게 잘못이냐. 잘못했으니까 때린 것"이라며 "경찰이 내 강아지 샀냐. 시청자들이 허위신고 해 온 것 아니냐. 돌아가라"라고 말했다.

이에 논란이 커져 동물 학대 유튜버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글까지 올라왔고, 이 청원은 17일기준 동의자 15만명을 넘겼다. 청원자는 "자신의 콘텐츠를 위해 동물 학대를 일삼는 유튜버를 처벌해달라"며 "지금도 그 사람은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른다"고 처벌을 촉구했다.

다음 날 '승냥이'는 "재미로만 강아지를 때리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했다"며 "(강아지가)잘못 했을 때 손찌검하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지만, 동물학대에 분개한 온라인 여론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유튜브 #유튜버 #아프리카TV #성희롱 #폭행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