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80881 0242019081454380881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565762961000 1565762974000 related

"위안부문제 해결 남북 힘 합치자"..北측, 반일연대운동 제안

글자크기

北조대위, 1400차 수요집회·기림의날 맞아 연대성명 보내

"日, 천인공노할 성노예범죄 인정 안하고 오히려 모독"

"일본 과거 죄악 청산·보상 위해 온 겨레 함께 나서야"

이데일리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1400차 정기 수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북한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단체인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이하 조대위)는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이 남긴 천추의 원한과 온 민족의 쌓이고 쌓인 분노를 총 폭발시켜 일본의 과거 죄악을 청산하고 특대형 국가범죄에 대한 대가를 천백배로 받아내기 위한 반일연대운동을 온 겨레가 힘차게 펼쳐 나가자”고 말했다.

조대위는 지난 12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400차 정기 수요시위와 제7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남측의 정의기억연대에 이같은 내용의 연대성명을 보냈다.

이 성명에서 조대위측은 “얼마 전 일본군 성노예피해자들 중 또 한분이 피맺힌 원한을 풀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참으로 통분할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일본은 패망 74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저들이 감행한 천인공노할 성노예범죄에 대해 인정조차 하지 않고 있으며 심지어 피해자들의 자발적인 의사에 의한 것으로 심히 모독하고 있다”고 일본을 비판했다.

이어 “그것도 모자라 일본 아베 일당은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사죄배상요구에 대해서도 경제침략의 칼을 빼들고 도전해 나섰다”며 “이러한 파렴치하고 오만한 망동을 철저히 짓눌러버리지 않는다면 일본은 또 다시 우리 민족을 경제적으로 예속시키고 더러운 군국주의 군화발로 이 땅을 짓밟으며 수많은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들려 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조대위는 또 “대동아공영권의 어리석은 망상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일본의 위험천만한 재침책동은 엄연한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과거의 침략역사와 범죄를 부정, 왜곡하고 삼천리강토를 또 다시 통째로 집어삼키려고 덤벼드는 일본의 아베 일당에게 무서운 철추를 내려야 한다. 20만명의 조선 여성들과 아시아 나라 여성들을 전쟁터에 성노예로 끌고가 무참히 유린한 일본의 반인륜적 범죄를 반드시 결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대위는 남북이 함께 반일연대운동을 펼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조대위는 “우리는 1400차 수요시위 및 세계연대집회가 일본의 과거범죄를 만천하게 폭로하고 날로 노골화되고 있는 아베 일당의 재침 행동을 단죄하는 투쟁에 각계층이 참여하고 여러 나라들과의 반일공동행동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