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7011 0782019081454377011 03 0304001 6.0.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6815000 1565756829000 related

자외선 관리 필수 요구되는 라식라섹, 스마일라식은 부담 없어

글자크기
이투데이

일반적인 시력교정술로 알려진 라섹은 수술 후 ‘자외선’을 가장 조심해야 한다. 라섹은 각막 상피 세포를 벗겨내고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데, 수술 후 회복되는 과정에서 자외선 등에 노출이 되면 상처 난 부위가 깨끗하게 아물지 않고, 세포조직의 과증식 현상이 발생하거나 각막혼탁 등의 부작용 발생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때문에 각막 절삭량이 많은 고도 근난시 수술자는 라섹 수술 후 2~3개월 이상 자외선 차단에 각별히 신경써야 하며, 특히 여름철 외출 시 반드시 선글라스를 착용해야 한다. 하지만 바쁜 현대인들에게 2~3개월간 자외선 관리는 매우 불편하고, 특히 외출 시마다 선글라스 착용은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최근에는 이러한 불편함과 부담감을 해결한 시력교정술로 스마일라식이 주목받고 있다. 3세대 시력교정술인 스마일라식은 기존 라식라섹과 달리 레이저가 각막을 투과해 약 2mm의 최소 절개로 근시를 교정한다. 상피세포 제거 과정이 없고 상처 부위를 최소화해 자외선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우며, 통증 없이 수술 다음 날부터 세안, 운동 등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김성민 눈에미소안과 원장은 “스마일라식은 라식라섹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세계 석학들의 오랜 노고 끝에 탄생한 시력교정술이다"라며, "높은 안전성과 편의성을 지녔지만 라식라섹보다 의료진의 스킬이 중요한 수술로, 반드시 스마일라식 병원 선택 시 해당 병원이 얼마나 다양한 케이스의 환자들을 수술 경험이 있는지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눈에미소안과 김성민 원장은 전 세계 의료진 중 스마일라식 안전성에 대한 국제적 연구 공로와 수술 실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베스트 스킬 스마일 서전(Best skilled smile surgeon)'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김 원장이 소속된 눈에미소안과는 국내 안과 의원 최초로 스마일라식을 도입한 이래 단일 안과 의원 중 약 5만 건의 스마일라식 최다 수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투데이/이원주 기자 ( gig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