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76846 0522019081454376846 02 0213001 6.0.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56280000 1565756326000 related

부안군 마실길 제2코스 ‘붉노랑 상사화’ 이달 하순 절정

글자크기
[부안=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부안군은 부안 마실길 제2코스(송포~성천)의 붉노랑 상사화가 이달 하순부터 다음달 초순까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돼 전국의 사진작가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14일 밝혔다.

붉노랑 상사화는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있을 땐 잎이 없어 ‘잎은 꽃을, 꽃은 잎을 그리워 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담고 있는 꽃으로 매년 가을로 접어드는 시기에 마실길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뉴스핌

부안 마실길 제2코스 붉노랑 상사화 모습[사진=부안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전국에서도 유명한 서해바다 일몰과 함께 붉노랑 상사화를 감상할 수 있어 무릉도원을 보는 듯한 황홀경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 마실길 제2코스와 함께 대한민국 분단의 아픔이 있는 해안가 군부대 초소 및 철조망을 활용한 스토리텔링을 담고 있는 부안 마실길 제3코스(성천~격포항) 등도 걷기 명소다.

부안군은 부안 마실길 제3코스에 있는 1960~70년대 설치된 군부대 초소 및 시설물을 정비해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장소로 조성했으며 철조망에는 가리비를 활용한 소원길을 조성해 가리비 껍질에 소원을 직접 적어보는 체험도 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lbs0964@newspim.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