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9987 0372019081454369987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조국 법무장관 지명…찬성 49.1% vs 반대 43.7%

글자크기

-리얼미터 조사, 1개월 전보다 긍정평가 증가

-여성 다수는 긍정평가, 남성은 긍·부정 팽팽

헤럴드경제

리얼미터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보다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성 응답자와 진보 지지층 사이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긍정평가를 얻었다.

14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 후보자 지명에 대해 긍적적으로 답한 이들은 전체의 49.1%였다. 부정평가는 43.7%였다. 격차는 5.4%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이러한 결과는 1개월 전 여론조사보다 벌어진 격차다. 당시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찬성하는 이들은 46.4%였고, 반대하는 이들은 45.4%였다. 오차범위 내 박빙이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성별 격차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여성 응답자의 50.6%는 조 후보자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반면 남성은 긍정과 부정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응답자 중 조 후보자에 대한 긍정평가를 한 비율은 47.6%였고, 부정평가는 48.5%였다.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긍정평가가,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부정평가가 압도적 다수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8.5%, 정의당 지지층에서 70.6%, 진보층 79.9%의 지지를 보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3.4%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보수층에서는 74.2%가 반대했다.

인용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전날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