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66747 0512019081454366747 01 01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732261000 1565732266000 related

광복절 D-1…文대통령 경축사 키워드는 '미래'

글자크기

靑 "이번 경축사 '미래를 향한 비전제시' 기본개념"

과거 성찰·인류 보편 가치 日·北에 공통 제시할 듯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8.1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주년 8·15광복절 경축사 키워드로 '미래'를 택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번 경축사의 기본개념은 미래를 향한 비전제시"라며 이 토대 위에서 문 대통령의 대일(對日)·대북(對北)메시지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따라 '미래의 선생님은 과거'라는 취지로, 일본과 북한, 그리고 우리 국민을 향해 '과거의 성찰을 통해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의미를 경축사 전반에 담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4일 일본의 대(對)한국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이어, 지난 2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대상) 제외조치까지 진행되자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강력한 대일경고에 나선 바 있다.

이때까지만 해도 경축사 전반에 강경한 대일 비판 목소리가 담길 것으로 전망됐지만, 문 대통령은 이후엔 다소 톤을 조절했다.

문 대통령은 8일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는 일본의 일방적 무역조치에 대해 "결국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문 대통령은 '경축사 예고편'으로 알려진 12일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을 통해선 '과거를 통해 보는 우리의 나아갈 길'을 곳곳에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13일)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 모두발언에서도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며 "일본이 잘못된 역사를 깊이 성찰하길 바라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며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인권존중,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 같은 '인류 보편의 가치'를 지키자는 뜻을 일본·북한에 공통적으로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을 향해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일본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존중을, 북한을 향해선 '더 이상의 전쟁은 없어야 한다'는 취지를 각각 담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극일(克日) 메시지이자 우리가 향후 나아가야할 방향으로 '평화경제' 또한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두 번의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서도 한반도 평화를 강조하는 한편 "평화가 곧 경제"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보회의에서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안(案)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정과제위원장들과의 청와대 오찬 자리 외에는 일정을 비우고 참모진과 함께 경축사 마지막 검토작업에 몰두할 전망이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