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11281 0182019081154311281 03 0301001 6.0.12-HOTFIX 18 매일경제 53150526 popular

포항서 검붉은색 수돗물 논란

글자크기
인천의 '붉은 수돗물' 논란에 이어 경북 포항에서도 검붉은 수돗물이 나와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1일 포항시에 따르면 최근 남구 오천읍 일원에 이어 남구 대도동을 비롯해 다른 남구 지역에서도 검붉은 수돗물이 나왔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오천읍 일원 주민들은 단시간에 수도 필터 색깔이 변했다거나 물티슈에 찌꺼기가 묻어 나오고 색이 변했다고 주장했다.

한 시민은 "수도 필터를 2시간 사용하니 갈색으로 변했고 일주일 사용하니 새카맣게 변했다"고 말했다.

포항시민이 모인 인터넷카페에는 검붉게 색이 변한 필터나 물티슈 인증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포항시는 이같은 신고가 잇따르자 지난 10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민원접수 창구를 마련해 원인분석에 들어갔다.

시는 검붉은 수돗물 신고가 접수되고 있는 오천읍 부영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민원 접수 센터를 설치하고 부영아파트 1∼5차 저수조를 청소하며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검사를 의뢰키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철이나 망간이 수돗물 원수에 미량으로 유입되지만 정수과정을 거쳐 망간을 제거해 먹는물 수질기준에 맞게 가정에 공급한다"며 "그렇더라도 극미량 망간이나 철이 포함된 수돗물이 필터를 거치면 필터가 변색하는데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포항 = 서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