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089921 0242019073154089921 01 0102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564525483000 1564525501000 popular

'MB 때 부활' 휴양지 저도, 9월 민간 개방… 文대통령 현지 탐방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대통령 휴양지 저도를 방문해 9월에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자체 발전 유공자 등 17개 시도에서 온 국민 100여명과 함께 저도를 탐방하는 자리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때도 대통령 휴양지 개방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경남 거제시 저도는 일제시대와 해방 후에 군사시설이 들어서는 등 군 전략지역으로 활용되온 곳이다. 1950년대에는 이승만 대통령이 휴양지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1972년 박정희 대통령 시절 공식 별장으로 지정됐다.

이후 거제시가 지속적인 반환 요청이 있었고, 김영삼 대통령이 권위주의 청산 차원에서 1993년 대통령 별장 지정을 해제하면서 해군 휴양소로 활용돼왔다. 이후 이명박 대통령이 대통령 별장으로 부활시켰고, 이번에 다시 문 대통령이 공약대로 민간 반환을 추진하게 됐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관련 보고에서 “많은 국민과 시민이 기대하는 만큼 앞으로 저도가 거제와 경남의 훌륭한 관광자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도 “저도를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겠다는 2017년의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며 불편을 겪은 주민들에게 위로 뜻도 전했다.

저도 탐방 자리에는 1970년대까지 저도에서 살았던 마지막 주민 윤연순씨도 함께했다. 윤씨는 7남매 가운데 5남매를 저도에서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윤씨 장녀, 손자와 함께 후박나무 기념식수를 한 뒤 행사를 끝냈다.

저도에는 대통령 경호 시설, 해수욕장, 테니스장, 체육시설 등이 있다. 거제시, 행정안전부, 국방부가 참여한 저도 상생협의체는 5월 회의에서 9월부터 1년 동안 저도를 시범 개방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별장인 청해대는 군사관련시설로 개방되지 않는다.

시범개방 기간 동안 매주 월,목요일을 제외한 5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600명의 관광객이 저도를 방문할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산책로, 전망대, 해수욕장, 골프장 전부가 개방될 예정이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