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40969 0722019072353940969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63884160000 1563884307000 popular

뒤틀린 산단 부지, 붕 뜬 공장…"나라가 불량품 팔았다"

글자크기

산단 내 117개 기업 중 96곳에서 '땅 꺼짐'

한국산업단지공단, 연약 지반 평야에 산업단지 건설



[앵커]

바닥이 갈라지고 땅이 물결칩니다. 지진이 난 것이 아닙니다. 경남 김해에 한 산업단지에서 땅이 꺼지면서 생긴 일입니다. 기업들은 나라가 불량품을 팔았다며 오늘(23일) 감사원에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대해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먼저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김해 골든루트 산업단지 내 한 공장입니다.

아스팔트가 갈라져 내부가 훤히 드러나 단층이 생겼습니다.

마치 지진이 난 것 같은 모습인데요.

빗물을 흘려보내는 관도 겉으로 드러났는데 곳곳이 뒤틀리면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A기업 관리부장 : 오수관이 끊겨서 지금 보시는 바와 같이 오물이 넘쳐서…]

주변 땅이 최대 1m 넘게 꺼지면서 생긴 현상들입니다.

3억 원을 들여 보수공사를 2차례나 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엄청나네요. 이 정도 들어갈 정도니까…]

근처 다른 공장들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없던 계단이 만들어졌고 땅속에 파묻혀야 할 소화전이 솟아올랐습니다.

건물과 지면 사이에 벌어진 틈으로 소형 카메라를 넣어봤습니다.

건물과 땅 사이에 널따란 공간이 생겼습니다.

건물은 기둥에 의지한 채 위태롭게 떠 있습니다.

[B기업 직원 : 시골에서 볼 수 있는 원두막의 상태를 연상시키면 (됩니다.)]

산업용 밸브를 만드는 한 공장은 바닥이 물결칩니다.

이런 곳에서 정밀 공정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C기업 직원 : 수평이 안 맞게 되면 정밀도 있는 일을 하나도 할 수가 없어요.]

기업들이 입주를 시작한 것은 지난 2013년입니다.

경상남도가 지정한 땅에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산업단지를 조성해 분양했습니다.

그런데 입주기업 117곳 가운데 96곳에서 땅 꺼짐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기업들이 보수 비용에 쓴 돈만 이미 80억 원에 이릅니다.

[D기업 대표 : 죽을 지경입니다. 돈을 들여 고쳐야하는데 요즘 같은 경기에… 지금도 계속 꺼지고 있으니까요.]

해당 부지는 한때 김해 평야 지역이었습니다.

낙동강 하류로 흘러 들어온 부드러운 충적토가 쌓인 연약 지반입니다.

산단공은 이런 사실을 사전에 알려 책임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자 : 고지의무는 저희들이 충실히 했기 때문에…]

[이정화/김해시의원 : 말도 안 되는 노예 계약서를 써서 불량상품을 판매했다. 그것도 국가기관에서…]

입주 기업들은 애초부터 공장 부지로 적합하지 않은 땅이었다며, 오늘 감사원에 산단공에 대해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경사 심해 지게차도 저절로 구르기도…부실공사 의혹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85/NB11855185.html

배승주, 김영철, 김영선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