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26694 0022019072353926694 03 0301001 6.0.9-release 2 중앙일보 0

이주열 “일본 수출 규제 지속되면 올해 성장률 더 낮출 수도”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확대하면 올해 경제성장률이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말했다.

경제성장률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을 묻는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 총재는 “지난 18일 내놓은 경제전망에 일본의 수출규제의 영향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 상황이 더 악화하면 경제에 분명히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올해 성장률 추가 조정 가능성도 시사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18일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2.5%에서 2.2%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연내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추가 완화 여부는 실물경제 여건과 국제금융시장의 자금 흐름을 같이 봐야 해 구체적으로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여지는 남겼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가 현실화하는 등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 금리 인하를 검토할 수 있냐는 질문에 “(일본의 수출 규제 상황이) 악화한다면 대응 여부를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의 여파가 금융 시장으로 번질 수 있을 것이란 우려에 대해서는 “일본계 금융기관의 영업자금흐름 등을 3주 정도 모니터링했는데 현재까지는 그 이전과 다른 특이한 동향은 없다”며 “주가나 금리, 자금 흐름 등 특별히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기준금리를 인하하며 돈 줄을 풀었지만 이 총재는 재정의 역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현재 2%대 초반의 경제성장률은 잠재성장률 수준(2.5~2.6%)에 보다도 많이 낮은 수준”이라며 “한은이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는 것을 정책 우선순위에 두겠지만 재정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금리인하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금융안정에 대한 정부의 정책의지가 강하고 실물경기가 미약한 상황인 점을 고려하면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며 “단정할 수 없는 만큼 주의를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