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9318 0512019072353919318 04 0403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40718000 1563845774000

중동에도 美中 갈등이…美, 대이란제재 어긴 中기업 제재(종합)

글자크기

이란 원유제재 위반한 中기업에 대한 제재는 '처음'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미국이 22일(현지시간) 이란산 원유 제재를 위반한 중국 기업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 이는 무역전쟁으로 인한 양국 간 긴장을 더욱 고조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참전용사 행사에 참석해 "주하이 전룽(Zhuhai Zhenrong·珠海振戎公司), 그리고 이 회사 최고 경영진 유민 리가 이란산 원유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위반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최근 이란산 원유에 대한 자국의 제재를 어긴 것과 관련해 중국 기업과 경영진을 제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재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거론한 중국 기업과 경영진을 제재 명단에 넣었다.

원유 수출은 이란의 최대 수입원으로 미국은 지난해 이란 핵합의(JCPOA)를 탈퇴한 후 이란의 핵 야망을 억제하기 위해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0)로 만들기 위해 압박 중이다.

중국은 이란 원유의 최대 수입국으로 그중에서도 주하이 전룽과 시노펙은 이란의 원유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국영기업들이다.

중국 관계자들은 미국의 이번 제재에 대해 동의할 수 없으며 계속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겠다고 밝히고 있어 장기간 무역전쟁으로 깊어진 중국과의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유조선들이 중국 항구에서 수백만배럴의 이란산 원유를 하역하고 있다"며 "이 원유는 세관을 통과하지 않고 국가 수입 자료에도 적시되지 않아 기술적으로는 미국의 제재를 위반하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