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5326 0032019072253915326 01 0101001 6.0.12-HOTFIX 3 연합뉴스 0 popular

김정숙 여사 "대∼한민국"…광주세계수영 1박2일 응원

글자크기

수영 200m 김서영에 "수고했어요"

내일도 경기 관람 후 자원봉사자와 오찬도

연합뉴스

열띤 응원하는 김정숙 여사
(광주=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을 방문해 김서영을 응원하고 있다. 2019.7.2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태극기를 흔들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붐업'에 동참했다.

김 여사는 22일 양현미 청와대 문화비서관,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 고민정 대변인, 한정우 부대변인 등과 대회가 열리는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을 찾았다.



밝은 회색 재킷을 입은 김 여사가 경기장에 들어서자 장내의 관중들은 기립박수로 맞이했고 김 여사는 손을 들어 화답했다.

김 여사는 이용섭 광주시장, 조영택 대회 조직위원장, 여자 수구 대표팀 선수 등과 자리를 잡고 경기를 관람하기 시작했다.

김 여사는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 진출한 한국 수영의 간판 김서영의 경기를 기다리면서 남자 100m 배영 준결승, 여자 배영 100m 준결승 경기를 유심히 지켜봤다.

김서영의 경기를 기다리는 동안 김 여사는 청와대 직원들과 함께 소형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 연습에 동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응원하는 김정숙 여사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2019.7.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기 시각이 가까워지고 김 여사와 청와대 직원들이 왔다는 방송이 나오자 장내에는 다시 한번 큰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어 여자 200m 개인혼영 결승전 출전선수들이 입장하자 김 여사는 다른 관중들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김서영'을 연호했다.

김 여사는 경기가 시작된 뒤에도 오른손에 태극기를 쥔 채 다른 관중들과 김서영의 이름을 외치며 응원했다.

마지막 50m 구간에서는 다른 청와대 직원들과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더욱 힘차게 응원전에 동참했다.

역영했지만 김서영이 7위로 경기를 마쳤다는 장내 방송에 김 여사는 아쉬운 듯 큰 한숨을 내쉬면서도 박수로 김서영을 격려했다.

먼저 터치패드를 찍은 오하시 유이(일본)가 실격 처리되면서 김서영의 최종 순위는 6위로 올라갔다.

경기를 마친 김서영은 인터뷰에서 "내년 올림픽까지 준비과정으로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고 경기장 내 대형 스크린으로 이를 지켜본 김 여사는 고개를 끄덕이며 미소를 지었다.

연합뉴스

여자 수구 대표팀 격려하는 김정숙 여사
(광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을 격려하고 있다. 2019.7.22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김 여사는 관중석에서 내려와 경기장 로비에서 대회에 참가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을 만나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했다.

김 여사는 경기를 관람하는 동안 여자 수구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하루에 몇 시간 훈련했나", "어떤 훈련이 가장 힘들었나" 등을 물으며 관심을 표했고 선수들은 여자 수구가 명맥을 이어가도록 힘써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선수들은 김 여사에게 '셀카'를 요청했고, 김 여사는 이에 흔쾌히 응했다.

조금 뒤 김서영이 등장하자 김 여사는 그의 등을 두드리며 "수고했어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김서영은 "멀리까지 와 주셔서 감사하다"라면서 "건강하세요"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사진 하나 찍을까"라고 먼저 사진 촬영을 제안했고 두 사람은 '파이팅' 구호를 외치며 사진을 찍었다.

연합뉴스

김서영 '충분히 잘했어요'
(광주=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2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김서영이 6위로 경기를 마친 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019.7.22 mon@yna.co.kr



이날 김서영의 경기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유승민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 외에도 청와대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소속 직원 40여 명이 참석해 김 여사와 응원 대열에 동참했다.

김 여사는 광주에서 하루를 묵은 뒤 23일 오전에도 한국 선수가 출전하는 경기를 한 차례 더 관람한다.

아울러 대회 자원봉사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들의 노고를 위로할 계획이다.

김 여사와 청와대 참모, 부처 장관들이 국내에서 열리는 세계 스포츠 대회에 이례적으로 참석하기로 한 것은 문 대통령의 독려가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

문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시간이 있으신 분은 현장에서 응원했으면 좋겠다"며 "청와대부터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는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당부에 따라 김연명 사회수석,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도 이번 주에 대회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