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5218 0232019072253905218 01 0108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42407116 false true false false 1563775346000 1563775365000 popular

김연철 "남북 반쪽바다 이으면 해양강국의 꿈은 현실"

글자크기
부산 국립해양박물관 특별기획전 축사
"지난해부터 시작된 남북평화는 기회"
지자체의 남북교류협력 지원도 약속


아시아경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바다는 반쪽에 불과하다"면서 "남북의 바다를 다시 잇는다면 한반도의 운명이 극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22일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부산 영도구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열린 '잊힌 바다, 또 하나의 바다, 북한의 바다' 특별기획전 개막식 축사에서 "(우리는) 분단으로 인해 북쪽의 바다에는 갈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바다를 통해 경제 영토를 전 세계로 확장해 왔다"면서 "지금도 전체 무역의 99.8%가 바다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시작된 한반도 평화를 향한 일련의 흐름은 우리에게 다시금 주어진 기회"라고 했다.


김 장관은 "한반도는 북쪽으로 유라시아의 광대한 대륙과 남쪽으로 아세안과 인도에 이르는 광활한 대양을 잇는 다리가 될 것"이라면서 "세계로 도약하는 해양강국의 꿈, 육해공이 연계되는 동북아 물류 거점국가의 꿈이 머지않아 현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연구원에서 개최된 경상남도 남북교류협력 연구센터 개소식 축사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남북교류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상남도의 남북교류협력 연구센터 설립은 광역 자치단체 중 최초다.


그는 "앞으로 남북관계의 외연이 확대되고 교류협력이 활성화될수록 지자체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라면서 "정부도 경남을 비롯한 지자체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면서 지자체 교류협력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