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94765 0032019072253894765 02 02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63757302000 1563757321000 popular

대검 감찰본부장 공모…'윤석열號 검찰' 새판짜기 본격화

글자크기

이르면 이번주 고위간부 인사…검사장 승진 '10+α' 전망

연합뉴스

밝은 표정의 윤석열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7.8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법무부가 대검찰청 감찰본부장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차기 검찰총장이 25일 공식 취임하면 곧바로 검사장급 이상 인사가 단행돼 '윤석열호 검찰' 진용이 꾸려질 전망이다.

법무부는 22일 대검 감찰본부장 공개모집 공고를 내고 다음달 2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외부 개방직으로 검사장급 예우를 받는 대검 감찰본부장 자리는 정병하(59·18기) 현 본부장이 19일 퇴임해 공석이 됐다.

2016년 8월 취임한 정 본부장은 2년 임기를 채우고 한 차례 연임했다. 두 번째 임기가 1년 넘게 남았지만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사의를 밝혔다. 정 본부장은 문무일 현 검찰총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로,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보다는 5년 선배다.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 전보·승진 인사는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취임하는 대로 이르면 이번주 후반 단행될 전망이다. 차장·부장 등 중간간부 인사가 다음달 나면 지휘부 교체에 따른 후속 인사가 마무리된다. 검찰 인사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의견을 듣고 대통령에게 제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주요 지방검찰청 검사장과 대검·법무부 참모진 등 핵심 보직 인선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전까지 용퇴하는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이 커 일부 보직은 조정될 여지가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선 검사들의 관심은 검사장 승진 규모가 얼마나 될지에 쏠려 있다. 윤석열 후보자 지명 이후 현재까지 사의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정 본부장을 제외하고 10명이다.

고검장급 간부 중에서는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과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등 5명이 사표를 냈다. 지난 3월 수원고검 개청 이후 비어있는 대전고검장을 포함해 고검장급 9자리 중 6자리가 공석인 셈이다. 이 자리는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의 선배인 연수원 21∼22기와 동기인 23기 일부가 채울 것으로 예상된다.

검사장 승진 인사 규모는 이번주 고위 간부들이 얼마나 더 사표를 내는지에 따라 정확히 결정될 전망이다. 검사장급 이상 간부 40명 가운데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과 동기인 23기는 대부분 잔류하기로 거취를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배인 19∼22기 가운데 아직 사의를 밝히지 않은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11명이다.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검사장 승진자는 24∼26기에서 대부분 나올 전망이다. 25기는 지난해 윤대진(55) 검찰국장 등 3명이 처음으로 승진했고 26기는 올해가 처음이다. 승진 자리가 15개 이상으로 늘어난다면 27기도 검사장으로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